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경찰 소환 임박…김건희 수사까지 '속전속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8일 김성진, 참고인 조사 완료…22일부터 피의자 소환 계획

'성접대' 입증 난기류 속 알선수재 '시효' 입증 주력

포괄일죄 적용하려면 9월 시효 만료 전 결론내야

경찰 "김건희 여사, 허위 경력 의혹 수사 2주 내 마무리"

노컷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에 대한 경찰의 소환 조사가 임박했다.

경찰은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서 수사 중인 이 전 대표 건과 관련, 핵심 참고인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에 대한 마지막 옥중 조사를 오는 18일 실시할 계획이다. 이날 조사를 기점으로 공소 시효 성립 여부에 대한 판단을 내린 뒤 다음 주인 22일부터 피의자 소환을 시작할 방침이다.

범인도피 혐의를 받고 있는 국민의힘 김철근 전 당 대표 정무실장부터 차례로 부를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 측이 주장하는 마지막 '추석 선물'의 시점이 2015년 9월이기 때문에 알선 수재 혐의 입증을 가정한 공소 시효는 오는 9월까지다. 8월 내에 수사를 마무리지어야 하는 점을 감안, 이 전 대표에 대한 소환 역시 이르면 다음 주중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16일 서울경찰청 기자간담회에서 김광호 청장은 이 전 대표 '성접대' 의혹 수사에 대해 "핵심 참고인(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관련 조사가 진행 중"이라면서 "김 대표 조사가 오는 18일 서울구치소에서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청 관계자가 "한 번 더 하면 마무리될 것"이라고 설명함에 따라 사실상 참고인 조사가 마무리 단계임을 드러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 강신업 변호사가 이 전 대표를 무고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최근 서울청 반부패수사대로 이첩했다. 성접대 의혹 수사와 병합됐는데, 두 사건 간 수사의 진척 정도가 확연히 다르기 때문에 분리해서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노컷뉴스

김건희 여사가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 영상물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가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 영상물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허위 경력 의혹 수사 역시 이번 달 안에 마무리지을 예정이다. 김 청장은 "(김 여사 측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최종적으로 법률 검토하는 중이며, 다음 기자간담회(이달 29일)까지는 마무리가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청장은 이 전 대표, 김 여사 건을 수사해왔던 강일구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장(총경)이 서울 성동경찰서장으로 발령 난 게 사실상 '좌천성 인사' 아니냐는 해석에 대해 "상당 기간 연속 근무했고, 나갈 타이밍이기에 다른 어떤 고려도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김 청장은 반부패수사대 등 서울청 수사 파트 간부들을 모은 자리에서 이 전 대표 건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지시하면서 "수사를 압박하고 있다"는 해석이 제기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