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헌 80조 개정안 의결에...비명 vs 친명 계파 파열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당직 정지 기준을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 시'에서 '하급심 금고 이상 유죄 판결 시'로 고치는 '당헌 80조 개정안'을 의결하면서 당내 계파 간 파열음이 커지고 있습니다.

어제(16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 도중 전준위 결정이 전해지자, 비이재명계 당권 주자인 박용진 의원은 당헌을 이렇게 고치면 과거 위성정당 논란, 내로남불 논란이 있던 시기로 되돌아간다며 국민의힘이 비웃을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