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남매 중딩 엄마, 폭력에 욕설까지 역대급 부부 싸움('고딩엄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오세진 기자]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15살에 엄마가 된 강효민 씨가 등장했다.

16일 방영한 ‘고딩엄빠2’에서는 15살에 엄마가 된 강효민 씨가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효민 씨는 15살에 첫 아이를 낳은 후 두 번째 연애를 시작했다. 그러나 제대로 된 남자가 아니었기에 다시 이별을 했던 효민 씨에게 어느 날 청천벽력 같은 일이 벌어졌다. 화장실에 가서 아이를 낳았던 것. 효민 씨는 “화장실을 갔다가 그 배가 아닌 걸 알게 되자 119를 불렀는데 화장실에서 그만 (출산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효민 씨는 “그때 당시 3개월 간 생리했었고, 나중에 생리를 안 하는 걸 당시 스트레스가 커서 그런 건 줄 알았다. 임신 자체를 아예 몰랐다”라며 “그때 당시 3개월 간 생리했었고, 나중에 생리를 안 하는 걸 당시 스트레스가 커서 그런 건 줄 알았다. 임신 자체를 아예 몰랐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박미선과 인교진은 “이거 실화냐”라며 여러 번을 되뇔 수밖에 없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효민 씨에게 다가온 남자가 있었다. 바로 상혁 씨였다. 첫째 진석이가 아팠을 때 함께 입원했던 상혁 씨는 진석이도 아는 사이였다. 효민 씨는 진석이에게 살뜰하게 대하는 상혁 씨를 애틋하게 느낄 수 밖에 없었다. 정가은은 “저렇게 아이 둘을 기르면 아빠의 빈자리를 안 볼 수가 없다. 지나가던 다른 가족을 보게 된다. 마음이 끌리는 걸 알겠다”라며 효민 씨가 마음이 흔들리는 이유를 공감했다.

박미선은 “이렇게 고민하는 건 두 사람이 잘 되길, 해피엔딩으로 끝나길 바라는 마음에 그러는 거 아니겠냐”라며 두 사람을 응원했다. 효민 씨는 상혁 씨와 1년 전 혼인 신고 후 아이 둘을 더 낳았다. 총 4남매 엄마였다. '고딩엄빠' 출연자 중 역대급 대가족이었다.

이러한 효민 씨를 도와주는 아이는 바로 첫째 진석이었다. 진석이는 10살이지만 셋째 지율과 넷째 하율을 밥과 분유를 먹이고 재우기까지 하는 아이였다. 하하는 감격스러운 표정으로 “쟤 어떡하냐. 쟤만 보면 눈물날라고 그런다”라며 “진석이한테 팬이라고 전해줘요”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기특한 진석이지만 마음 속 할 말이 없을까. 진석이는 동갑내기 삼촌이자 효민 씨의 막내 동생에게 "막내로 사는 기분은 어떤 기분이야? 나는 첫째로 살기 싫어"라며 "삼촌 나랑 바꿀래?"라며 비밀스럽게 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나 이들 부부에게도 고난은 있었다. 고된 일을 하는 상혁 씨가 피로에 못 이겨 짜증을 내고, 효민 씨는 격렬해진 마음에 상혁 씨에게 욕설과 폭력을 쓰기 시작했다. 심지어 효민 씨는 상혁 씨에게 물건을 집어던지고 머리채를 잡는 등 난폭하게 굴었고, 상혁 씨는 "이럴 바에 이혼을 하든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날 효민 씨는 자신 때문에 잠을 못 잔 진석이를 데리고 나갔다. 상혁 씨는 따로 아이들을 돌보며 "해보니까 애기 엄마가 그냥 집에 있는 게 아니란 걸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상혁 씨는 능숙하게 육아를 해냈기에 패널들로부터 "진짜 일 다녀와서 너무 힘들었나 보다"라며 격해진 마음을 이해하기도 했다.

그러나 부부 싸움은 너무나 위험했다. 이인철 변호사는 “저는 정말 죄송하는데 이혼 법정 가는 건 줄 알았다. 충분히 가고도 남는다. 폭력에, 욕설까지. 조심하셔야 한다”라고 말했다. 효민 씨는 “부부 싸움 때문에 경찰이 온 적이 있다”라며 자신들의 부부싸움이 격렬했던 걸 인정하기도 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