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고딩엄빠2' 중딩맘 강효민, 충격고백 "첫째는 중2때, 둘째는 화장실서 출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N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4남매 맘 강효민의 사연이 공개됐다.

16일 방송된 MBN ‘고딩엄빠2’에서는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된 이들의 고민이 전파를 탔다.

중학생의 나이에 엄마와 동반 출산을 한 딸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의 주인공은 첫째를 낳고 이후 나이 차이가 있는 이혼남과 연애를 해 둘째를 임신했고, 막달까지 임신을 눈치채지 못해 집 화장실에서 둘째를 낳았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박미선은 “역대급이다 진짜”라며 얼굴을 가렸고, 하하는 “나 감당 못해”라며 기권을 선언했다. 박미선은 “너무 어린 나이에 너무 많은 일을 겪었다”며 안타까워했다.

공개된 재연 영상에서는 첫째와 둘째 모두를 보듬어준 세 번째 남성과의 연애가 괜찮을지 까지만 내용이 나와 모두의 걱정을 샀다.

게스트로 출연한 정가은은 “두 아이를 아빠 없이 키우면 아빠의 부재에 대해서 엄마는 늘 생각한다. 저렇게 아빠처럼 다가오는 사람이 있으면 (마음의 문을) 요만큼 열어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중2때 첫째를 낳은 24살 강효민이 등장했다. MC들은 “혼자 오셨다. 모두가 해피엔딩이기를 바랐는데. 세 번째 사랑, 남자분과는 어떻게 됐냐”고 물었고, 강효민은 “작년에 혼인신고하고 현재 함께 잘 살고 있다”라고 답해 축하를 받았다.

하하는 조심스럽게 둘째 출산 이야기를 꺼냈고, 중2때 첫째를 낳은 24살 강효민은 “(당시에)화장실을 가서 그 배가 아니란 걸 직감하고 119를 불렀다”면서 출산 직전까지 임신한 사실을 깨닫지 못했던 것을 이야기했다.

강효민은 “배도 안 나오고 입덧도 없었다. 초기에 3개월 동안은 생리도 했었다. 외할머니도 편찮으시고 친구 관계도 안 좋아져서 생리불순인 줄 알았다”라고 설명했다. 부부는 딸 둘을 더 낳아 4남매를 키우고 있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고딩엄빠2’는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의 다양한 이야기와 좌충우돌,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하는 리얼 가족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