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뮤지컬과 오페라

진미사 "연극 21년 차, 수술비 천만 원 없어 치료 포기" 눈물 (오케이? 오케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진미사가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오은영에게 고민을 상담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오은영, 양세형, 이상준이 일곱 번째 출장지 대학로를 찾은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진미사는 "뮤지컬 '빨래'라는 작품에 출연한 지 13년 정도 됐다. 21년 차 됐고 배우로 연기하고 있는 진미사라고 한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진미사는 "제가 사실은 한 5~6년 전에 연기를 그만뒀었다. 뮤지컬 '빨래'라는 작품을 12~13년 정도 해왔는데 일이 확 싫어지더라. 다시 돌아와서 연기를 하고 있는데 너무 큰 방황하고 현타가 왔던 마음 때문에 열정이 예전만큼 돌아오지 않는 게 스스로 죄책감이 느껴진다. 무대에 섰을 때. 어떻게 해야 될지 사실은 모르겠다. 인생의 길을 잃은 것 같아서 도와주셨으면 좋겠다"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진미사는 "5~6년 정도 전에 갑자기 공연하다 몸이 아파서 응급실에 가게 됐는데 바로 수술을 들어가야 된다고 하더라. 신장 요관 협착증이라는 병이 제 몸에 있었다고 하더라. 오른쪽 신장 안에 아주 작은 돌멩이가 수백 개 들어가 있었다고 하더라"라며 회상했다.

진미사는 "수술비가 천만 원이라고 하시더라. 그때 그냥 좀 멍하더라. 어떻게 해야 하지. 내가 돈이 없는데. 다른 것도 아니고 몸이 아파서 수술을 받아야 하는 돈인데. 일에 대한 허무가 있었다. 더 이상 하고 싶지 않더라"라며 고백했다.

진미사는 "세상에 어떤 직업이 20년을 했는데 수술비 천만 원도 없다라는 게 모든 원망이 직업으로 향하게 되더라"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진미사는 "치료를 포기하고 연기를 그만뒀었다. 그만두고 시골 본가로 내려갔다. 거기서 다른 일을 해보려고. 근데 아무것도 하고 싶은 일도 없더라"라며 하소연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