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둑질 장면, 생방송 됐다"…해변서 가방 훔치다 카메라에 딱 걸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스페인 공영방송 TVE에 포착된 도둑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한 도둑이 생방송 카메라에 자신의 모습이 찍히는 줄도 모르고 가방을 훔쳤다가 덜미가 잡혔다.

15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바르셀로나 산트 미켈 해변에서 스페인 국영방송 TVE가 관광객을 인터뷰하던 중 도둑이 백사장에 놓인 가방을 집어들고 유유히 사라지는 모습이 찍혔다.

생중계 된 이날 방송에서 범행은 가방 주인이 카메라 앵글에서 벗어난 지 불과 4~5초 만에 이뤄졌다.

특히 가방 주인이 곧 자신의 가방을 도둑맞았다는 사실을 알아챈 후 당황스러워하며 애타게 찾아다니는 모습도 담겨 있다.

다행히 현지 경찰은 '절도 생방송'에 해당 도둑의 얼굴이 공개됨에 따라 어렵지 않게 잡을 수 있었다.

바르셀로나시 경찰 측은 "소셜미디어(SNS)에 게시된 동영상과 피해자 신고 덕분에 산트 미켈 해변의 도둑을 알아냈다"며 도둑이 훔쳐 간 소지품 일부를 주인에게 돌려줬다고 전했다.

세계적인 관광지로 유명한 바르셀로나는 여행객을 노린 범죄도 종종 일어나는 곳이다.

현지 경찰 자료에 따르면 올해 1∼5월 바르셀로나에서 절도 사건 3만4000건이 신고됐다. 하루 약 225건꼴이다. 같은 기간 강도 사건도 하루 평균 27건 발생했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