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괴물 수비수 첫 선, 어땠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쿨리발리를 보는 것 같았다.”

완벽, 그 자체였다. 튀르키예(터키)를 떠나 이탈리아에 둥지를 튼 ‘괴물 수비수’ 김민재(26·나폴리)다.

김민재는 16일(이하 한국시간) 2022∼2023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데뷔전을 치렀다. 이승우(24·수원FC)의 전 소속팀으로 국내 팬들에게 친숙한 헬라스 베로나와의 리그 개막전을 통해 이탈리아 무대를 밟았다. 첫 경기부터 풀타임을 소화, 5-2 대승에 기여했다.

루치아노 스팔레티 나폴리 감독은 4-3-3 전술을 선택, 김민재는 ‘4’에서 아미르 라흐마니와 함께 센터백에 자리했다. 왼쪽 센터백에 자리한 김민재는 수비 방어는 물론 나폴리의 왼쪽 공격 전개의 시작을 맡았다. 왼쪽 풀백과 바로 앞에 자리한 미드필드 지역으로 패스를 찔러주는 것은 기본, 측면에 자리한 윙에게 롱패스도 정확히 전달했다. 김민재는 베로나전에서 가장 많은 패스 창출을 해낸 선수로 기록됐다.

거칠기로 유명한 세리에A에서 피지컬로도 밀리지 않았다. 아직 팀에 완전히 녹아들지 않았음에도 좋은 라인 유지와 적재적소의 커팅 능력을 자랑했다. 두 골을 실점해 중앙 수비수로서 아쉬움은 남겼지만 경기력에 군더더기가 없었다.

박수갈채가 뒤따랐다. 통계 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김민재에게 평점 7을 줬다. 수비수 불모지로 평가받는 아시아 출신 선수가, 세리에A라는 수비 중심의 리그 데뷔전에서 ‘무난하다’는 평가를 받았다는 것 자체로 의미가 있다.

스팔레티 감독은 “김민재는 완벽했다. 모든 상황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칭찬했다. 급기야 “칼리두 쿨리발리를 다시 보는 것 같았다”고 웃었다. 쿨리발리는 지난 시즌까지 나폴리의 핵심으로 활약했던 수비수다. 이번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첼시로 떠났다. 김민재는 쿨리발리의 대체자로 나폴리 유니폼을 입었다. 단 한 경기 만에 대체자를 완벽히 지웠다는 평가가 나왔다.

나폴리는 오는 22일 AC몬차를 안방으로 초대한다. 몬차는 이번 시즌 1부 리그로 올라온 승격팀이다. 전력상 나폴리의 승리가 예상된다. 김민재의 홈 데뷔전이다.

사진=나폴리 SNS

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