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방탄 개정` `셀프공천` 또 도마 위…李-朴 설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6일 JTV 민주당 대표 후보 토론회

李-朴 `당헌 80조` 개정 두고 갑론을박

李 "야당 침탈 루트" vs 朴 "文이 뚫었나"

잇딴 선거 패배 사과 요구…李 "출마가 곧 책임"

[이데일리 이상원 이수빈 기자] 8·28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권 경쟁이 2파전으로 압축된 가운데 16일 이재명·박용진(기호순)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는 `당헌 80조 개정`, `셀프공천` 등 이 후보를 둘러싼 논란을 두고 연이은 공방을 벌였다. 전날 강훈식 후보가 사퇴함에 따라 1 대 1 맞짱 토론을 펼친 가운데 박 후보의 공세 속 이 후보는 조근조근 반박하며 싸움을 이어갔다.

이데일리

박용진(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6일 전북 전주시 JTV전주방송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헌 80조` 李 “야당 침탈 루트될 것” vs 朴 “文이 뚫어논 것인가”

이 후보와 박 후보는 이날 오후 JTV전주방송에서 주관한 민주당 대표 후보자 방송토론회에서 최근 `뜨거운 감자`인 `당헌 80조 개정` 문제에 대해 갑론을박을 벌였다.

당헌 80조는 `부정부패 혐의에 연루된 자가 기소될 경우 당직을 정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당대회 기간 당헌 개정이 진행되자 당 안팎에선 `이재명 방탄용`이란 의혹이 분출됐다.

앞서 이날 민주당 전당준비위원회(전준위)는 당직자가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될 경우 직무를 정지하도록 한 당헌 80조를 금고 이상의 유죄판결을 받을 경우로 변경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그간 `불필요한 개정`이라고 비판해 온 박 후보는 이에 대해 더 강한 공세를 이어갔다.

이 후보는 `당내 반대에도 당헌 80조 개정안을 만드는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 “검찰공화국의 야당 침탈루트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전에 말씀드렸다”며 “무죄추정 원칙과 검찰공화국의 엄혹한 상황도 그렇고 기소가 아닌 유죄판결 날 경우로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는“(당헌 80조는) 문 전 대통령이 야당 당 대표 시절 혁신안으로 만들었다”며 “문 전 대통령이 야당침탈 루트 뚫어놨다고 생각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고위공직자 인사 7대 기준을 어겨서 `내로남불`(내가하면 로맨스 남이하면 불륜) 정치로 규탄받았고 위성정당을 만들어서 정치혁신 도루묵이란 비판을 받았다”며 “이 역시 `내로남불` `실망 루트`가 될지언정 `야당 탄압 루트`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정치의 영역, 판단과 가치가 관여되는 영역에서는 어느 한 쪽의 입장이 반드시 옳다고 할 수 없다”며 “모두 타당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사실 당의 주인은 당원이라고 하지 않나. 당원 민주주의, 즉 당원의 의사가 관철되는 정당이 돼야 한다는 건 너무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사실상 민주당 청원게시판을 통한 당헌 80조 개정이 곧 당원들의 의사였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다.

朴 “선거 패배 책임져야” vs 李 “당 제대로 이끄는 것이 책임지는 것”

이데일리

박용진(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6일 전북 전주시 JTV전주방송에서 열린 토론회를 위해 장내로 들어서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계양을 지역 셀프공천`은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박 후보는 “정치는 결과를 놓고 해석 투쟁을 하는 것이 아니고 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지난 6·1 지방선거 패배에 대한 이 후보의 사과를 거듭 요구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가 당이 요청해 계양을 지역에 출마한다고 말하며 뒤에서는 `출마시켜 달라`는 전화를 했다는 것이 첫째 논란이고 전국적으로 지원 유세를 가고 유능한 인재를 많이 당선시키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게 둘째 논란”이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6·1 지방선거 당시) 25곳에 지원유세를 갔고 이 중 21곳이 패배했다”며 “유능한 인재를 많이 당선시키겠다고 한 만큼 후보가 사과라도 해주시면 좋겠는데 계속 해석이 다르다고 하니 맥이 빠진다”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전북을 떠나 계양을에 지원유세를 오는 난데없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김 지사의 지원 유세가 선거 영향이 얼마나 됐는지는 모르겠지만 당시에는 몰랐다”며 “대선 때 이재명을 찍은 분들이 절망해서 투표장에 나오지 않으니 직접 선거에 뛰어드는 것이 그 분들을 투표장에 나오게 하는 좋은 방법이라고 판단했다”고 맞받아쳤다.

이어 그는 “결과에 책임지는 방법 중 하나가 민주당의 현재 어려움을 타개하는 것”이라며 “박 후보처럼 아예 물러나는 것이 책임지는 것이라 생각할 수도 있지만, 당을 제대로 이끄는 게 중요하다고 하는 분도 계시다”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상대방에게 자신의 의견을 강요하는 것은 토론이 아니다”라고 박 후보의 지적을 꼬집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