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기자회견] '올 시즌 첫 4실점' 부천 이영민 감독 "경험 미숙이 패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신인섭 기자(안양)] "대량 실점도 처음이다. 전반에 두 골을 내준 것도 처음이었다. 중요한 경기에서 경험이 미숙한 부분이 나타난 것 같다."

부천FC는 16일 오후 7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33라운드에서 FC안양에 2-4로 패했다. 이로써 부천은 4위(승점 49, 14승 7무 9패)에 안양은 2위(승점 52, 14승 10무 5패) 위치하게 됐다.

이날 부천은 무려 4실점을 내줬다. 이른 시간 실점이 뼈아팠다. 부천은 전반 5분 만에 안드리고에게 실점을 내주면서 리드를 내준 채 경기를 시작했다. 결국 전반에 한 골을 더 허용했다. 전반 30분 안드리고가 다시 한번 부천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영민 감독은 발 빠르게 교체 카드를 활용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호남, 김준형, 이시헌을 빼고 한지호, 손홍민, 박창준을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후반 초반에는 안양을 몰아쳤지만,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결국 무너졌다. 후반 후반 13분 백동규와 후반 33분 안드리고에게 실점을 내줬다. 그나마 위안거리는 있다. 후반 종료 직전 박창준이 멀티골을 터트리며 2골을 만회하며 경기를 종료했다.

경기 종료 후 이영민 감독은 "이른 시간에 실점해서 경기 운영하는데 힘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짧고 굵게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날 부천은 4실점을 내줬다. 이영민 감독은 "초반에 실점을 하다 보니 급해진 것 같다. 실점 이후 안정적인 플레이를 할 수 있었지만 쉽게 실점했다. 이런 경기가 올 시즌 들어 처음이었다. 대량 실점도 처음이다. 전반에 두 골을 내준 것도 처음이었다. 중요한 경기에서 경험이 미숙한 부분이 나타난 것 같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나마 위안거리가 있었다. 부천은 후반 막판 두 골을 "후반 과감하게 슈팅을 때릴 수 있던 부분이 있었다. 끝까지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아 다음 경기를 위해 충분히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