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英, 오랜 가뭄 속 비 내렸지만 해갈 안 되고 수해 경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마른 땅에 빗물 흡수 안 돼

아시아경제

바닥이 보이는 애슈턴 킨스 지역 템스강 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비내리는 런던 도로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폭염과 가뭄에 시달리고 있던 영국에서 이번에는 물난리 조짐이 보이고 있다. 메마른 땅이 빗물을 흡수하지 못하고 표면으로 흐르며 오히려 홍수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영국 기상청은 16∼17일(현지시간) 잉글랜드와 웨일스 지역에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릴 것이라며 경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집중호우로 갑자기 물이 불어나면서 침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미 전날 잉글랜드 남서부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려 콘월, 데번 지역에서 도로가 물에 잠기고 실내 침수가 발생하기도 했다.

영국은 최근 연일 낮 최고기온이 30도가 넘는 폭염과 함께 건조한 날씨가 이어진 끝에 비가 내렸지만 수해가 발생하는 상황이다.

영국 전문가들은 땅이 매마르며 콘크리트 같이 변해 물이 스며들지 못하고 있고, 이 때문에 배수시설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BBC는 비가 오더라도 수도업체들이 야외에서 호스로 물을 쓰지 못 하게 하는 등 물 사용 제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런던 등지로 수도를 공급하는 템스워터 관계자는 "다음 주 중반에 야외 호스 사용 금지를 도입할 것"이라며 "그러지 않으려면 앞으로 3개월간은 계속 비가 뿌려야 할 정도"라고 말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