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다마스' 서현우·박혜은, 이 판의 극강 빌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다마스’가 새로운 악인들의 등장으로 한층 더 쫄깃하고 스펙터클 해질 2막을 예고하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아다마스’(극본 최태강, 연출 박승우)에서 앞으로 주목해야 할 새 인물들을 공개, 범상치 않은 캐릭터들을 알리며 흥미로운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NEW FACE 1. 해송그룹 차세대 제왕! 대표이사 권현조(서현우 분) - 해송가(家) 냉혈한 DNA 보유! ‘학습된 악마’로 새로운 해송시대 노린다!

해송그룹 권회장(이경영 분)의 장남이자 은혜수(서지혜 분)의 남편인 권현조는 극 초반부터 섬뜩한 이중인격의 모습을 보여왔다. 젊고 호쾌한 리더의 이미지로 해송그룹 대표이사 타이틀을 가꾸는 한편, 비밀조직 팀A가 벌이는 온갖 악행의 배후로 있으면서도 제 손을 더럽히지 않는 간교함을 가져 권회장의 핏줄 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사랑하는 여자가 있음에도 죽은 이복동생 권민조(안보현 분)의 연인인 은혜수와 정략결혼을 할 만큼 아버지의 명에 반박도 반기도 들지 못했던 그는 해송그룹의 새 주인이 될 날을 고대하고 있다. 다가올 해송그룹 80주년 기념식에서 권회장의 은퇴식과 동시에 그의 취임식이 있을 예정인 것. 아버지의 은퇴 선언에 비릿한 조소를 띄우고 22년 사건의 증거를 인멸하기 위한 수를 쓰는 등 권현조 역시 세습된 악행을 이어나갈 것임은 당연지사. 여기에 누구에게도 머리를 조아린 적 없는 제왕적 캐릭터 권회장과는 달리 상황에 따라 굽힐 줄 아는 영악함까지 더한 그가 어떤 장벽이 될지 주목된다.

NEW FACE 2. 팀A 통제불가형 잔혹 에이스 썬(박혜은 분) - 모두가 두려워하는 최종 병기! 마침내 임무 투입!

팀A 수장 이팀장(오대환 분)은 친동생 이과장(조동인 분)을 죽음에 이르게 한 검사 송수현(지성 분)을 향해 피의 복수를 다짐했다. 그러면서 송수현을 제대로 끝장내주겠다는 의지로 “썬을 호출하라”라고 지시, 분노가 치미는 와중에도 떠올린 썬이란 사람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썬은 이팀장도 통제가 까다로운 최종 병기로 잔혹하기가 이루 말할 수 없는 팀A의 에이스다. 업무 수행 능력은 나무랄 데 없지만 타깃을 필요 이상으로 고통스럽게 한다는 점에서 모두에게 두려운 존재라고.

친동생의 죽음으로 송수현, 특수본(국가특별수사본부)과 전쟁을 시작한 이팀장이 최종 병기 썬을 어떻게 활용할지 주목되는 터. 앞서 첫 방송 전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장난감을 다루듯 폭탄 스위치를 다루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쏠리게 한 바. 진실 추적을 핏빛으로 물들일 잔혹 에이스 썬과 송수현의 대면이 더욱 기다려진다.

이렇듯 ‘아다마스’는 권회장의 장남 권현조부터 팀A의 숨겨진 에이스 썬까지 예상 밖의 위기를 안길 새 빌런을 통해 섬뜩한 스릴을 배가할 조짐이다.

22년 전 벌어진 살인사건의 진범 그리고 사라진 살해 흉기를 찾아 고군분투하는 쌍둥이 형제의 이야기 tvN 수목드라마 ‘아다마스’는 17일 오후 10시 30분에 7회로 찾아간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tvN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