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현빈, ♥손예진과 결혼 후 컴백 소감…"특별히 달라진 건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배우 현빈이 16일 오전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이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은 9월 7일 개봉한다. /2022.08.16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현빈이 지난 3월 배우 손예진과 결혼 이후 복귀하는 소감에 대해 "특별히 달라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현빈은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 이하 '공조2')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그는 이날 결혼과 관련된 질문이 나오자 감사하다면서도 "제 개인적인 일로 뭔가 달라진 것은 특별히 없다"며 "제가 걱정하는 부분은 '공조1'이 사랑을 받은 만큼 '공조2'가 사랑받길 원하지만, 그게 관객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지고 보일지가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열심히 준비한 만큼 더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배우 현빈이 16일 오전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이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은 9월 7일 개봉한다. /2022.08.16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조2'에 출연한 배경에 대해서는 "'공조2'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을 때부터 '공조1'을 함께한 배우들이 같이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며 "현장에서 만나게 되니까 편하기도 하고 시너지도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자신이 맡은 림철영 역에 일부 변화를 줬다고도 했다. 그는 "남한에 두 번째 내려온 거니까 좀 더 익숙한 점들, 진태와의 수사에서 오는 편안함, 진태 가족들과의 상황들, 그 기간 나름 또 철령이가 겪은 경험과 여유가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즌1에서는 와이프를 잃은 복수심이 많았다면 이번엔 여유 있고 밝은 모습을 추가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공조2'는 범죄 조직을 소탕하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과 '강진태'의 이야기를 그린다. 전작에 이어 현빈이 림철령 역을, 유해진이 강진태 역을 맡았다. 이번 작품엔 미국 FBI '잭' 역으로 다니엘 헤니도 합류했다. 범죄 조직의 리더 '명준'은 배우 진선규가 맡았다. 오는 9월 7일 개봉한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