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美훈련 복원 신호탄… 北 무력도발엔 단호 대응 메시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정부 첫 UFS 22일부터 실시

19일까지 사전훈련 위기관리연습

시뮬레이션 기반 지휘소연습 탈피

13개 종목 실기동 야외훈련 실시

미래연합사 완전운용능력도 평가

北매체 “군사적 긴장 격화” 반발

中 “상호 신뢰 훼손 행동 멈춰야”

윤석열정부 들어 첫 한·미 연합연습인 ‘을지 자유의 방패’(UFS)가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실시된다. 합동참모본부는 16일부터 나흘간 UFS 사전훈련 격인 위기관리연습(CMST)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15일) 경축사를 통해 북한의 핵개발 포기 초반 제재 완화 및 경제 지원에 나서겠다는 내용의 ‘담대한 구상’을 제안한 지 하루 만이다. 북한이 계속해 무력 도발에 나서면 한·미의 강력한 확장억제력으로 대응하고, 비핵화를 위한 협상에 나설 경우 대규모 지원을 하겠다는 ‘투트랙’ 전략을 분명히 한 것으로 평가된다.

세계일보

탄도미사일 탐지·추적 훈련 한국·미국·일본·호주·캐나다 5개국 해군이 지난 8∼14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태평양 미사일 사격훈련 지원소’(PMRF) 인근 해역에서 탄도미사일 탐지·추적 훈련 및 미사일 경보 훈련을 벌였다고 국방부가 16일 밝혔다. 특히 한·미·일 3국 해군은 북한 핵·미사일 관련 정보 공유를 위해 2014년 체결한 정보공유약정(TISA) 절차에 따라 관련 정보를 공유하면서 이번 훈련을 진행했다. 미 해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합참 등에 따르면 한·미는 2019년 후반기부터 쓰던 연합지휘소훈련(CCPT) 대신 올해부터 UFS라는 명칭을 사용한다. 합참은 “프리덤(자유)은 변하지 않는 한·미 동맹의 가치인 ‘자유’ 수호를 위한 강한 의지의 표현이며, 실드(방패)는 방어적 성격의 연습으로 평화를 지향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올해 한·미 연합연습은 2019년 이후 시행된 연합연습과는 별도로 재난 등 비군사적 위기 대응을 위해 실시됐던 정부연습(을지)을 통합해 3박4일간 시행한다.

한·미는 드론·사이버 등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나타난 새로운 전쟁 양상을 반영해 유사시 발생 가능한 실전적 시나리오를 적용할 방침이다. 이번 연합연습은 전임 정부 기간 실시한 컴퓨터 시뮬레이션 기반 지휘소연습(CPX)에서 탈피해 실기동 야외훈련을 병행한다. 과학화전투, 공격헬기 사격 등 13개 종목의 연합 기동훈련이 실시될 예정이다.

이번 연합연습에선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의 핵심인 미래연합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평가도 이뤄진다. FOC 평가는 한국군 4성 장군이 지휘하는 미래연합사의 작전수행능력을 평가하는 3단계 평가(기본운용능력→완전운용능력→완전임무수행능력)의 중간 단계다. 최근 수년간 축소·조정됐던 한·미 연합훈련을 문재인정부 이전 수준으로 복원하겠다는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미 동맹 강화를 내세운 윤석열정부는 대규모 연합훈련을 강조해왔다. 이번 한·미 연합연습이 정부 출범 이후 취할 수 있는 조치들을 최대한 종합해 연합대비태세를 높이려 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가을쯤 한·미 안보협의회(SCM)가 열리면 대규모 연합훈련 논의가 본격화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군은 내년 초 연대급 이상의 야외기동훈련 재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북한은 이번 한·미 연합연습에 강력 반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려명’은 이날 “(남측) 호전광들은 내외의 커다란 반발과 규탄 배격에도 불구하고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의 명칭을 ‘방패’로 바꾸고 야외 실기동 훈련과 병행해 오는 중순부터 대규모로 강행할 것이라고 요란스럽게 광고하고 있다”는 내용의 개인 명의 기고문을 실었다. 기고문은 “남조선의 하늘과 땅, 바다에서 화염내 풍기는 불장난 소동이 그칠 새 없이 벌어지고 있는 오늘의 현실은 괴뢰 호전광들이야말로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군사적 긴장과 충돌 위험을 격화시키는 주되는 장본인, 평화교란자라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미·일 해군은 지난 8∼14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인근 해역에서 탄도미사일 탐지·추적 훈련 및 미사일 경보 훈련을 실시했다. 국방부는 “한·미·일 해군은 2014년 12월 북한 핵·미사일 정보 공유를 위해 체결했던 한·미·일 정보공유약정(TISA) 절차에 따라 전술데이터링크 정보를 공유하며 훈련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훈련에 대해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긴장과 대립을 격화시키고 상호 신뢰를 해치는 행동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수찬 기자,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