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수연♥' 이필모, 둘째아들 이름이 아직 '우잉이'…"참고로 네 형은 오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이필모가 둘째 아들의 이름을 짓지 못해 고심 중인 사연을 털어놨다.

이필모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직 이름을 짓지 못했다. 우잉이라는 태명 밖에는. '널 가졌다'하여 '우잉!?'했던게 그리 되었구나. 참고로 네 형은 '오잉?!' 했었다"고 적었다.

이어 "그동안 엄마 배 안에서 고생했구나. 이제 프레시한 공기 맘껏 마시며 편히 쉬렴"이라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갓 태어난 이필모 서수연 부부의 둘째 아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태어나자마자 또렷한 이목구비로 부부의 외모를 쏙 빼닮아 눈길을 끈다.

한편 이필모는 TV조선 '연애의 맛'을 통해 서수연과 연인으로 발전, 결혼 후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