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집중호우로 난리였는데 뉴스공장 진행”…TBS 공익감사 청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BS 공익감사 청구

서울시의회 국민의힘이 집중호우 피해상황이 이어진 10일 교통방송(TBS)이 공적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며 서울시에 공익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 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수해마저 정략적인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이를 반박하고 있다.

세계일보

TBS 노조, 전국언론노조 TBS 지부 조합원들이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시의회 앞에서 ‘TBS 폐지조례안 철회 및 이강택 TBS 대표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원은 17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앞에서 TBS 감사청구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에 TBS의 재난방송에 대한 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 시의회 국민의힘이 지난 12일 “TBS 지원 폐지 조례안을 신속히 처리하겠다”면서 TBS의 재난방송 편성을 문제 삼은 지 5일 만이다.

이 시의원은 “8일 오후부터 폭우가 있었고 TBS는 9일 정규방송을 결방했지만 10일은 그대로 뉴스공장 등 정규방송을 진행했다”며 “10일 아침에도 차가 밀렸고 침수된 지역도 많아 혼란스러운 상황이었는데 서울 교통방송이라면 당시에 재난방송을 전문적으로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서울시 방송사로서 책임을 다 하지 않았기 때문에 감사를 청구한다”고 덧붙였다.

시의회 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이 수해마저 정략적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민주당은 “10일 TBS는 폭우가 그친 상황에서 기존 프로그램 안에서 기상청, 서울경찰청, 한국도로공사, TBS정보센터를 연결하며 교통 통제구역과 침수구역 등 주요 교통정보를 시민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했다”고 했다. TBS 측도 “10일 아침 뉴스공장의 정규 편성시간을 줄이며 준 교통특집방송을 진행했다”고 국민의힘의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앞서 시의회 국민의힘은 ‘미디어재단 TBS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내년 7월1일 자로 폐지하고 서울시가 TBS에 출연금을 지원하는 근거를 없애는 내용의 조례안을 발의하고 처리를 추진 중이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