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꼼수 탈당` 민형배 "개인 이익위해 아니라 희생한 것"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6일 JTV 민주당 대표 후보 토론회

李 "당 필요해서 요청, 개인 책임 아냐"

"상황에 따라 합리적 결정 내려야"

朴 "때마다 바꾸면 당헌·당규 왜 만드나"

[이데일리 이수빈 이상원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는 16일 검찰의 수사·기소권을 분리하는 내용을 담은 `검수완박` 법안을 실현하기 위해 탈당까지 강행했던 민형배 무소속 의원의 복당을 두고 이재명 당 대표 후보가 호의적인 반응을 보인 것에 비판했다.

이데일리

박용진(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6일 전북 전주시 JTV전주방송에서 열린 토론회를 위해 장내로 들어서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JTV전주방송 주관으로 열린 민주당 대표 후보 TV 토론회에서 “민주당 당헌·당규 상 탈당한 분은 1년 안에 복당할 수 없다”며 “특별 사유는 당 지도부가 심사해야 하는 것인데 이와 관련해 이 후보는 민 의원의 복당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3일 토론회에서 민 의원 탈당 관련 질문이 나오자 “당원들은 (탈당을) `희생`으로 보는 것 같고 여당 지지하는 분들이 `꼼수`라고 보는 것 같다”며 “당이 필요로 해서 요청해서 한 것인데 개인 책임으로 귀결시키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원칙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당연히 상황이 바뀌면 바뀐 상황에 따라 합리적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한 번 결정됐다고 밀어붙이는 것은 옳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는 생물이다. 민 의원의 복당 문제도 같다”며 “우리 사회에 머리의 역할을 하는 것이 정치인데 이 생각 저 생각하며 많은 고민할 수 있고 상황에 따라 생각 바뀔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사실상 민 의원의 복당에 재차 동의를 표한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민 의원은 복당 신청을 요구한 것도 아니고 하지도 않았다”며 “그 분(민 의원)을 놓고 자꾸 정치적 논쟁으로 끌어들이는 것은 그 분(민 의원)에게도 가혹하다”고 민 의원을 비호했다.

또 “그것은(`검수완박` 법안 처리) 민 의원 개인 이익을 위해 한 일이 아니다”라며 “민주당의 개혁 진영의 소망을 실현하기 위해 희생한 것이고 저도 그렇게 판단한다. 규정은 중요하니 지켜야겠지만 우리 민주당 지지층 의견도 고려하고 상황에 맞춰 판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의 변론에 박 후보는 “상황과 편의에 따라 원칙을 달리하고 당헌·당규를 그 때마다 바꿀 것이면 당헌·당규를 왜 만드느냐”며 반발했다.

박 후보는 “상황에 따라 달리 판단한다면 (당헌·당규를) 한 줄만 두면 된다”며 “어려운 상황이고 개인적 상황이 다 있지만 당을 우선으로 하고 국민의 상식을 우선으로 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민 의원은 `검수완박` 법안 통과를 지연시킬 수 있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안건조정위원회에서 비교섭 단체 몫을 차지하면서 강행 처리에 힘을 실었다. 이를 두고 당 안팎으로 `꼼수 탈당`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