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매각유보' 카카오모빌리티 협의체, 오늘 CAC에 상생안 전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카카오모빌리티 전 직원 참여 올핸즈 미팅

"키카오, 모빌리티 성장 방안 마련 의지 적극 지원"

뉴스1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을 비롯한 카카오 공동체 노동조합 크루 유니언 등 노동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상연재에서 카카오모빌리티 투기자본 MBK 매각 반대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2.7.1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와 사회 지속을 위한 협의체(협의체)가 16일 도출된 합의안을 구성원에게 공개하고 카카오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CAC)에 전달한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개최된 카카오모빌리티 전 직원이 참여하는 올핸즈 미팅에서 협의체가 마련한 상생안이 공개됐다. 협의체에는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를 포함해 4~5명의 경영진과 카카오모빌리티의 다양한 서비스를 담당하는 임직원들이 참여하고 있다. 협의체 진행 초기에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서비스 현황과 회사의 재무적 상황에 대한 공유가 있었고 최근 상생 방안에 대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지난달 카카오모빌리티 경영진은 카카오에 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제안하며 매각 유보를 요청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올핸즈 미팅에서는 협의체에서 의논한 내용에 대한 큰 방향성을 모빌리티 크루들에게 공유하고 소통했다"고 말했다. 협의체는 이날 마련한 상생안을 CAC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후 이에 카카오는 협의체가 도출한 상생안을 검토해 매각 등과 관련한 향후 일정에 대해 확정할 예정이다.

업계 안팎에서는 매각 추진 방침에서 한발 물러선 내용이 담겼을 것으로 추정한다. 카카오모빌리티 구성원 중 약 80%가 노조에 가입하며 매각 반대에 힘을 보태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모기업인 카카오가 어떤 결정을 할 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배재현 카카오 투자총괄부사장(CIO)은 최근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 참석해 "카카오모빌리티 지분 매각은 선택지 중 하나로 포함됐을 뿐"이라며 "현재 모빌리티에서 지속 성장 협의체를 구성해 성장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보였고 카카오는 이 부분을 존중하고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jju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