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머리카락 사기 의혹' 유튜버 "음식점 측과 손해배상 논의한 적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구독자 72만 명을 보유한 유튜버 A가 춘천의 한 햄버거 가게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음식을 환불 받은 사건에 대해 "아직 음식점 측과 손해배상 논의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A는 16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나를 사칭한 글이 돌아다닌다는 것을 확인했다. '먼저 해당 뉴스를 보도한 KBS 당장 영상 내리지 않을 경우에 법적 대응하겠다. 그리고 머리카락 관련해 음식점에 5000만 원 손해를 배상했다' 등의 내용이 적힌 글은 내가 작성한 것이 아니다"고 전했다.

A는 음식점 측과 아직 손해배상을 논의한 적이 없다면서 "계정을 사칭해 글을 게시한 작성자를 추적하고 있다. 해당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도 조치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KBS는 A와 일행들이 최근 강원도 춘천의 한 햄버거 가게를 찾아 먹던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음식값을 환불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상함을 감지한 햄버거 가게 사장은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고, A의 일행 중 한 여성이 의자에 있던 담요에서 무언가를 떼어낸 뒤 식탁 위에 있던 휴지에 올려놓는 것이 포착됐다. 이후 이들은 종업원에게 휴지를 보여주며 환불을 요구했다. A는 한 달 전에도 같은 햄버거 가게에서 비슷한 수법으로 환불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A는 16일 KBS에 "햄버거가 담긴 그릇에서 머리카락이 발견됐고, 이를 휴지에 올려놨다"고 주장했다. CCTV 화면에 포착된 장면에 대해서는 "담요에 묻어 있던 감자튀김 조각을 떼어내 휴지에 올려놓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A는 같은 날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도 "햄버거에 고의로 머리카락을 넣은 적이 없다. 자세한 내용은 수사 과정에서 상세히 말씀드릴 것이며, 그 결과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경찰 조사를 통해 나의 무고함이 밝혀질 것이다. 법무법인을 선임하여 대응하고 있다. 인신공격, 인격모독 등의 댓글을 삼가달라"고 했다.

한편 A는 72만명의 구독자수를 보유한 유튜버로 주 콘텐츠는 패션리뷰, 룩북, 브이로그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