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뮤지컬과 오페라

'데스노트' 성황리 종연, 진짜 데스노트보다 보기 힘든 뮤지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뮤지컬 '데스노트'가 인기 속에 막을 내렸다.

뮤지컬 '데스노트'는 오디컴퍼니와 만나 5년 만에 새로운 프로덕션으로 재탄생해 개막했다.

충무아트센터 대극장부터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연장 공연까지 티켓 오픈마다 최단기 전석 매진을 기록, '진짜 데스노트보다 보기 힘든 뮤지컬’로 인기를 누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프로덕션은 ‘논 레플리카(Non-Replica)’로 국내 정서와 트렌드에 맞춰 대본과 음악을 수정, 보강했다.

속도감 있는 전개와 감각적인 연출, 공연의 한 축이 된 LED 무대, 시공간을 오가는 그래픽 영상이 인상적이었다.

엑스포츠뉴스


‘라이토’ 역의 홍광호, 고은성은 ‘키라’라는 이름으로 범죄자를 처벌하며 악인이 없는 새로운 세계의 신이 되고자 하는 주인공의 변화와 갈등을 흡인력 있게 연기했다.

천재적인 두뇌로 해결하지 못한 사건이 없는 세계적인 명탐정 ‘엘(L)’ 역의 김준수, 김성철은 독특한 분위기로 '라이토'와의 숨 막히는 치열한 심리전을 그렸다. ‘라이토’와 ‘엘(L)’ 캐릭터의 팽팽한 대결 케미스트리와 듀엣 넘버를 통한 호흡이 돋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냉철하지만 따뜻한 카리스마로 공감을 끌어낸 ‘렘’ 역의 김선영, 장은아는 ‘미사’를 향한 헌신적인 사랑을 설득력 있게 그렸다. '라이토'의 곁에 머물며 인간을 마치 장난감처럼 지켜보는 '류크' 역의 강홍석, 서경수는 잔망스러운 모습 이면의 섬뜩한 사신 모습의 간극을 리얼하게 표현했다.

'라이토'를 짝사랑하는 '미사' 역의 케이, 장민제는 사랑스럽고 순수한 에너지로 작품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작품의 무게감을 더한 ‘소이치로’ 역의 서범석, '사유' 역의 류인아까지 싱크로율을 보였다.

사진= 오디컴퍼니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