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61억·332억 받았다' 카카오 전 대표들 스톡옵션 등 보수총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상반기 상장사 임직원 보수 ◆

매일경제

(왼쪽부터)여민수, 조수용 카카오 전 공동대표 [사진 제공 = 카카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에 국내 주요 기업 실적이 대폭 개선되면서 그룹 오너와 전문경영인들의 보수도 덩달아 증가했다. '성과 있는 곳에 보상이 있다'는 원칙이 적용됐다는 평가 속에 일각에선 일반 직원들의 임금 상승분에 비하면 보수가 과도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오너들 가운데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00억원 넘는 보수를 수령해 1위에 올랐다. 전문경영인 중에서는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이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행사하며 96억여 원의 보수를 받았다. 카카오 대표 자리에서 물러난 조수용·여민수 전 공동대표는 퇴직금과 스톡옵션 행사 등을 통해 각각 361억4700만원, 332억1700만원을 받았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롯데지주 42억4900만원 △롯데쇼핑 9억4500만원 △롯데케미칼 19억1500만원 △호텔롯데 10억6100만원 △롯데제과 10억2500만원 △롯데칠성음료 5억4500만원 △롯데물산 5억4500만원 등 총 102억8500만원을 받았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급여 22억8800만원과 상여금 48억5100만원을 합쳐 71억3900만원을 수령했다. 상반기 LG전자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임원은 조주완 대표이사 사장이다. 조주완 사장은 급여 7억6500만원에 상여 2억3500만원 등 총 10억원을 받았다. 전직 임원까지 합치면 권순황 전 LG전자 사장이 퇴직금(35억2700만원)을 포함해 42억84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반기에 94억원을 수령해 연봉왕을 차지했던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올 상반기엔 57억7000만원을 받았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지주회사 역할을 하는 한화에서 올 상반기 18억1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여기에 한화솔루션, 한화건설 등 계열사 급여까지 모두 더해 54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승연 회장의 장남이자 한화 사내이사인 김동관 전략부문장 겸 한화솔루션 대표이사 사장은 한화에서 15억3000만원을 받았으며, 한화솔루션에서도 15억64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합치면 30억9400만원에 이른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상여 없이 급여로만 현대차에서 20억원, 현대모비스에서 12억5000만원 등 상반기에 총 32억50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삼성전자에서 올 상반기에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임원은 김기남 회장(전 대표이사)이다. 주로 상여금을 기반으로 총 32억6400만원을 받았다. 김현석·고동진 고문도 각각 20억7800만원, 26억1200만원을 수령했다. 한종희 대표는 정해진 급여와 상여 규정에 따라 20억7200만원을 받았고, 경계현 대표는 9억9000만원을 수령했다. 이사진 중에는 노태문 사장이 17억23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이재현·손경식 CJ그룹 회장은 CJ제일제당에서 각각 18억2000만원, 17억75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재현 회장의 보수는 지주사인 CJ(20억8700만원)와 CJ ENM(10억6100만원)까지 합산하면 총 49억6800만원이다. 지난해(38억5000만원)보다 29%나 늘었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49억2800만원을 받았다. 급여로 12억여 원, 상여금으로 37억여 원을 수령했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올 상반기에 24억원을 수령했다. 그는 주주총회 임원 보수 규정에 따라 기본 연봉(48억원)의 절반을 받았다. 조현준 회장의 동생인 조현상 부회장 역시 같은 규정에 따라 상반기에 20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급여 17억1819만원을 받았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올 상반기 급여 9억6900만원과 상여금 7억7000만원을 합쳐 총 17억3900만원을 받았다.

주요 최고경영자(CEO) 중에서는 SK하이닉스의 박성욱 부회장이 스톡옵션을 행사한 덕분에 96억2900만원이라는 가장 많은 보수를 챙겼다. 올해 초 자신이 보유한 스톡옵션 가운데 9만9600주를 행사해 여기서만 84억2600만원의 차익을 얻었다. 올해 3월 대표이사에서 물러나 자회사인 솔리다임 의장으로 이동한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급여와 상여, 퇴직금을 포함해 총 84억2400만원을 받았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상여로만 44억7500만원을 받았다. 그는 SK텔레콤에서 28억원, SK스퀘어에서 14억8300만원을 수령해 올 상반기에만 총 87억5800만원을 받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하이닉스에서 급여를 받지 않고 SK(주)에서만 17억5000만원을 받았다.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회장은 상반기에 18억8400만원을 받았다. 급여는 4억8500만원으로 지난해 동기(4억5100만원)와 비슷했지만 성과급이 2배 이상 뛰었다. 작년 상반기에 5억3500만원이었던 최 회장의 성과급은 올 상반기 13억9900만원에 달했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 CEO로 주목받은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상반기에 7억9900만원을 수령했다. 상반기 급여는 3억원이었지만 지난해 글로벌사업지원 리더로서 성과급 약 5억원이 반영됐다. 상반기 네이버 사내 연봉킹은 전 대표였던 한성숙 네이버 유럽사업개발 대표로 21억원이었다. 카카오는 홍은택 각자대표가 23억99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게임업계 연봉1위는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차지했다. 그는 상반기 급여 5억원과 인센티브(81억2200만원)를 포함해 86억2200만원을 수령했다. '배틀그라운드' 게임 운영사인 크래프톤에서는 배동근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상반기에 41억3100만원으로 가장 많은 임금을 수령했다.

[서진우 기자 / 이새하 기자 / 송경은 기자 / 강민호 기자 / 진영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