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빌 게이츠 만난 윤 대통령 “SK바사 백신, 개도국에 활용되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술 인프라 바꾼 빌 게이츠 만나 영광”

게이츠 “한국, 세계 보건역량에 큰 지원”


한겨레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이사장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이사장과 만나 개발도상국에 코로나19 백신 지원을 약속했다 .

윤 대통령은 1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게이츠 이사장과 만나 “우리나라의 에스케이(SK) 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 6월 코로나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며 “이렇게 개발된 백신이 개발도상국의 감염병 예방에 크게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이사장님의 노력은 전 세계의 질병으로부터 자유 그리고 보건정의에 큰 기여를 하셨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저도 대한민국 정부를 대표해 우리나라가 수준 높은 바이오 헬스 기술을 계속 구축해 나가면서 세계시민의 건강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게이츠 이사장님의 재단과 내실 있는 협력관계를 갖고 싶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개인적으로 우리 현대 산업 기술 인프라를 혁명적으로 바꾸어 내신 빌 게이츠 이사장님을 뵙게 된 것은 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한국이 정부 차원에서 많은 지원을 해주고 있고, 대학과 비영리단체 등을 통해서 우리가 전 세계적으로 보건역량을 기르는데도 많은 파트너십을 발휘해주고 있다”고 화답했다. 또 자신이 주도한 감염병혁신연합(CEPI)을 언급하면서는 “한국도 많은 관대한 지원을 보여줬고, 또 에스케이라고 하는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일하게 되었다. 그 결과 한국이 백신을 또 개발할 수 있었고 또한 단순히 코로나뿐만 아니라 여러 다른 질병에 대한 보다 나은 백신을 만들 수 있는 그런 실마리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글로벌 보건 안보 증진과 건강 형평성 격차 해소, 중저소득국가 감염병 퇴치 노력을 위한 한국 정부와의 업무협약(MOU)을 위해 지난 15일 방한했다. 윤 대통령과의 접견에 앞서 이날 오전 국회에서는 ‘코로나19 및 미래 감염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이라는 주제로 연설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한겨레>기자들이 직접 보내는 뉴스레터를 받아보세요!
▶▶동물 사랑? 애니멀피플을 빼놓곤 말할 수 없죠▶▶주말에도 당신과 함께, 한겨레 S-레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