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범가족' 박희순, 그가 말하는 슬럼프 극복 방법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뷰]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 광철 역의 배우 박희순

드라마 <마이 네임>과 영화 <세븐데이즈> <의뢰인> <용의자> <남한산성> < 1987 > <마녀> 등으로 몰입도 있는 연기를 보여준 배우 박희순. 그가 이번엔 <모범가족>으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모범가족>에서 광철 역을 맡은 배우 박희순의 화상 인터뷰가 16일 오후 진행됐다.

"정우 연기에 감탄해"
오마이뉴스

▲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의 배우 박희순. ⓒ 넷플릭스



<모범가족>은 파산과 이혼 위기에 놓인 평범한 가장 동하(정우 분)가 우연히 죽은 자의 돈을 발견하고 범죄 조직과 처절하게 얽히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완벽한 모범 시민에서 마약 배달원으로 변모하는 동하, 그리고 그를 이용하는 조직의 2인자 광철(박희순 분)의 얽히고설킨 이야기가 펼쳐진다.

극중 박희순은 가족이라 여겼던 조직에게 버려질 위기에 처한 광철을 연기하며 허탈한 감정을 탁월하게 그려낸다. 내적인 결핍에서 나오는 악한 모습을 잘 표현해냈다는 평을 받는다. 박희순은 <모범가족>을 소개하며 "어디서 본 듯한 이야기지만 변주가 있다"라며 "보신 분들이 색다른 가족의 모습을 봤다, 새로움을 느꼈다라고 말해주시더라"라고 밝혔다.

배우들과의 연기 호흡을 물었다. 이에 박희순은 "다 같이 모여서 찍은 신이 하나도 없었다"라고 밝히며 "같이 연기를 해본 배우가 정우 배우 외에는 거의 없다. 윤진서 씨도 한 번밖에 못 봤다"라고 말했다. 그는 정우에 대해 "생활연기부터 해서 워낙 연기를 잘하기 때문에, 천부적으로 타고난 친구라고 생각했다"라며 "순발력이 좋고 즉흥적인 연기를 잘하는 친구다. 연습을 너무 열심히 한다. 뒷모습을 찍으면 보통 배우들은 힘을 비축하는데 정우는 뒤를 찍든 앞을 찍든 항공 촬영을 하든 똑같이 열심히 하더라"라고 말했다.

"정우를 보며 '아, 이 친구는 정말 굉장한 연습벌레구나, 열정을 다 태우는 친구구나' 싶었다. 이 친구 연기를 보면 피부가 막 떨리고 있는 것까지 보이니까 '저 친구는 찐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마이네임>으로 얻은 인기 실감할까?
오마이뉴스

▲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의 배우 박희순. ⓒ 넷플릭스



박희순은 <마이네임> 촬영 중에 <모범가족>의 대본을 받았다고 한다. 따라서, 두 작품에서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차별화 하는 게 가장 큰 고민이었다. 두 캐릭터 모두 직업도 같고 분위기도 비슷했기 때문이다. 이에 박희순은 '힘을 뺀 연기'로 차별성을 뒀고, 전작과 다른 인물을 완성하기 위해 섬세하게 세부사항들에 공을 들였다.

박희순은 전작 <마이네임>으로 많은 인기를 얻었다. 그에게 최근의 인기를, 특히 여성 시청자에게 많은 사랑을 얻고 있는 걸 실감하는지 물었다. 이에 박희순은 고개를 저었다. 작품으로 섹시하다는 평도 받았는데, 이런 평가에 대한 소감도 연이어 묻자 그는 "섹시가 뭔지 잘 모르겠다. 예쁘게 봐주시니 그저 감사하다"라고 답했다. 그렇다면 아내이자 배우 박예진은 어떤 반응을 보냈을까. 이 질문에 그는 "아내는 계속 관리의 필요성을 이야기한다. 팩을 사주면서 관리를 잘 하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제가 이 나이까지 연기를 할 수 있을 줄 몰랐다"라는 박희순. 매 순간 연기할 수 있음에 감사한다는 그에게도 슬럼프가 있었을까. 이 물음에 그는 "슬럼프는 누구에게나 있다. 연극을 했을 때 무대 위에서 동화되는 그 느낌을 잊지 않으려 한다. 그때처럼 카메라 안에서 해결해야 한다. 부딪히고 깨지고 욕을 먹는 게 슬럼프 극복의 방법이다"라고 소신을 드러냈다.

박희순은 전작 <마녀> <마이네임>에서도 거친 인물을 연기했는데 이번 <모범가족>에서도 결이 비슷한 인물을 연기하게 됐다. 실제 그의 성격도 진중하고 묵직한 편일까. 이 질문에 박희순은 부정하며 "실제 성격과 차이가 있다. 실제 저는 그렇게 무겁지 않다"라고 밝혔다. 그렇다면 그런 괴리감이 힘들진 않았을까. 이에 박희순은 "여러 모습의 박희순이 있다. 내가 아닌 사람을 연기하는 것이 내 직업이고, 그럴 때 희열을 느낀다"라고 답변했다.
오마이뉴스

▲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의 배우 박희순. ⓒ 넷플릭스



손화신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