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은, 재혼·임신 겹경사…“42세 임신이라 건강하게만 낳고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KBS1 ‘아침마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재은(42)이 임신 7개월 차에 접어들었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했다.

이재은은 16일 방송된 KBS1 시사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 출연해 재혼과 임신 사실을 알렸다.

이날 이재은은 “임신 7개월에 접어들었다”며 “저는 워낙 노산이라 아들, 딸 구별하지 않고 건강하게만 낳고 싶었는데 의사 선생님이 딸이라고 해주시더라. ‘내가 원하는 이상향의 삶은 포기를 해야겠구나’라고 생각했는데 좋은 일이 생겼다”고 기뻐했다.

이어 재혼에 대해서 “서두르는 거 아니냐는 말도 있는데, 이 사람을 보면 운명적인 만남이 있다는 생각이 든다. 보면 볼수록 저보다 큰 사람처럼 느껴진다”며 남편에 대한 사랑을 숨김없이 드러냈다.

남편을 만난 계기에 대해서는 “소개팅을 했고 자연스러운 만남 속에서 전화를 정말 많이 했다. 서로가 상처가 있는 상태에서 만났기 때문”이라며 “첫눈에 반한 건 아니다. 저는 항상 운명적인 만남은 없다고 생각했다. 이혼을 한 것도 있고 그래서 사랑을 잘 안 믿는다. (남편의 첫인상은) 인물 나쁘지 않고 키 나쁘지 않고 이렇게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방송 말미 이재은 남편의 깜짝 편지가 공개되며 뭉클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재은의 남편이 “재은이와 아기의 삶이 빛날 수 있도록 남편으로서, 또 아빠로서 노력할게”라고 전하자 이재은은 감격스러운 마음에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이재은은 1986년 KBS 드라마 ‘토지’로 데뷔해 아역배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영화 ‘노랑머리’, 드라마 ‘논스톱’, ‘인어아가씨’, ‘명성황후’ 등에 출연했다. 2006년 9살 연상의 안무가와 결혼했지만, 11년 만인 2017년 합의 이혼을 발표했다.

[이투데이/장유진 기자 (yxx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