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하이닉스 상반기 보수, 박성욱 96억·이석희 84억·박정호 44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제공 = SK하이닉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최원영 기자 =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미래기술위원)이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하면서 올 상반기 총 96억2900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SK하이닉스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박 부회장은 상반기 급여와 상여를 각각 6억원씩 받고 올 초 자신이 보유한 스톡옵션 중 9만9600주를 행사해 84억2600만원의 차익을 얻었다.

올해 3월 자회사인 솔리다임 의장으로 이동한 이석희 사장은 급여와 상여, 퇴직금을 포함해 총 84억2400만원을 받았다.

박정호 대표이사 부회장은 상여로만 44억7500만원을 받았다. 박 부회장은 SK스퀘어와 SK텔레콤까지 3사 간에 급여를 정산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올 상반기 상여는 지난해 성과에 따른 것"이라며 "지난해 회사 경영실적이 2020년 대비 크게 개선되면서 경영진의 보수액이 전반적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급여를 받지 않은 최태원 회장은 올해 초 지급되는 지난해분 상여도 받지 않아 공시 대상인 보수 상위 5인에 포함되지 않았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