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플] '손예진 임신' 예비아빠 현빈, 사랑꾼 컴백의 자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배우 현빈이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영화 '공조2 : 인터내셔날(이석훈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박세완 엔터뉴스팀 기자 park.sewa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내가 임신을 해서요"

있는 사실 그대로의 내용이면서도 기쁘고, 뿌듯하고, 또 그만큼 조심스러워서 이해할 수 밖에 없는 명확한 이유다.

배우 현빈이 올 추석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이석훈 감독)'로 '창궐'(2018) 이후 4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하는 가운데, 다양한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아내 손예진의 컨디션과 상황을 함께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흐뭇함을 자아낸다.

현빈은 16일 오전 개최되는 '공조2: 인터내셔날' 제작보고회를 통해 영화 관련 스케줄을 공식적으로 시작한다. 개봉까지는 딱 3주가 남은 시간. 그 사이 언론시사회와 인터뷰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 현빈은 관계자들에게 다른 무엇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안전 예방을 0순위로 특별 요청했다는 후문.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지난 6월 결혼 3개월 만에 임신 소식을 알린 아내 손예진과 무럭무럭 자라고 있을 2세를 위한 예비 아빠의 마음이다. 엔데믹을 맞아 사회적 거리두기는 옛날에 해제됐고, 코로나19 관련 방역 체계도 이전만큼 촘촘하지 않은 일상을 보내고 있지만 바이러스는 좀처럼 사그라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급격한 확산 속도로 집계 된 확진자만 10만 명이 넘었고, 연예계에도 또 다시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빨간불이 켜진 바 있다.

거리두기 해제와 함께 영화계도 오프라인 행사가 대부분 부활했지만 방역 지침과 상관없이 매 행사가 진행 될 때마다 관계자들은 자가키트 및 신속항원 검사를 필수로 확인하며 예방에 힘쓰고 있다. 하지만 100% 정답은 없는 법. 이에 현빈은 집중되는 외부 활동으로 혹여 바이러스에 노출 돼 아내와 아이에게 영향을 끼칠까 꼭 치러야 하는 일정 외 인터뷰 등은 부득이하게 비대면 소화를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연하면서도 세심한 마음이 아닐 수 없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공조2'는 브라운관 스타였던 현빈에게 스크린 흥행 배우 타이틀을 안겨준 '공조'(2017)의 속편이자, 결혼 후 처음 선보이는 작품. 또한 아내 손예진과 처음 만난 작품 '협상' 제작사 JK필름의 신작으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 현빈과 '공조'와 '협상'을 함께 하며 사실상 '오피스 패밀리'가 된 CJ ENM과 JK필름 측은 현빈의 '기분 좋은 사정'을 오히려 내 일처럼 기뻐하며 축하하고 있는 바, 영화에도 고스란히 담겼을 끈끈한 팀워크가 작품에 대한 기대감까지 높인다.

16일 진행된 '공조' 제작보고회에서도 사생활 관련 "축하한다"는 인사를 받은 현빈은 "감사하다"고 화답하면서 "개인적이고 사적인 일로 인해 뭔가 특별히 달라진 것은 없다. 기대하거나 걱정되는 부분, 또 원하는 지점은 '전작이 사랑 받은 만큼 속편도 그 이상의 사랑 받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다"며 "관객 분들에게 어떻게 받아 들여질지 궁금하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좋게 봐주셨으면 한다"는 진심을 표했다.

새로운 임무를 받고 남한에 내려와 진태(유해진), FBI 잭(다니엘 헤니)과 함께 삼각 공조를 이끌게 되는 철령 역의 현빈은 남한 생활에 익숙해진 모습으로 의도치 않은 유머를, 5년이 지난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는 '공조'의 완벽한 액션을 뛰어 넘을 업그레이드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시리즈 파트너 유해진과 '내 이름은 김삼순' 이후 17년 만에 재회하게 된 다니엘 헤니와 케미도 관전 포인트. '비주얼 액션 배우' 타이틀을 되찾게 될 현빈과의 '공조'는 신뢰를 더한다.

이와 함께 업계에 따르면 현빈과 황정민이 호흡 맞춘 '교섭(임순례 감독)'도 가을 개봉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다. 예비 관객들은 물론 가족들의 달콤한 응원과 애정을 바탕으로 하반기 스크린을 꽉 잡을 수 있을지 추후 행보도 주목된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조연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