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권성동 재신임에 "체리따봉 책임은 누가 지는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정혁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 도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2022.08.1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당의 비상상황을 선언한 당대표 직무대행이 의원총회에서 재신임을 받는 아이러니"라고 비판했다.

이날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권 원내대표의 재신임 결론 기사를 올리며 "'내부총질' 문자와 '체리따봉' 받은 걸 노출시켜서 지지율 떨어지고 당의 비상상황을 선언한 당대표 직무대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이날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가 재신임을 받은 것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도대체 어디가 비상이었고 어디가 문제였고 누가 책임을 진겁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원내대표가 만든 비상상황에 대해서 당 대표를 내치고 사태종결?"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의총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권 원내대표 재신임 안건을 표결에 부친 결과 압도적 다수가 재신임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이정혁 기자 utopi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