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쿨리발리 같았다"... 김민재, 성공적인 나폴리 데뷔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팔레티 감독, 경기 후 김민재 활약상 극찬

오마이뉴스

나폴리 선수단 ▲ 김민재가 이탈리아 세리에A 개막전에서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나폴리 트위터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괴물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르며 향후 활약상을 예고했다.

김민재는 16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로나의 마르칸토니오 벤테고디 경기장에서 열린 헬라스 베로나와의 2022-2023 이탈리아 세리에A 1라운드 원정 경기에 왼쪽 센터백으로 선발 출전해 90분을 소화했다. 나폴리는 헬라스 베로나에 5-2 승리를 거두며 순조로운 스타트를 끊었다.

김민재, 데뷔전부터 엄청난 존재감

이날 나폴리는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크비차 크바라트스켈리아-빅토르 오시멘-이르빙 로사노가 전방에 포진한 가운데 피오트르 지엘린스키-스타니슬라프 로봇카-잠보 앙귀사가 미드필드를 맡았다. 수비는 마리오 루이-김민재-아미르 라흐마니-지오반니 디 로렌조가 구축했으며, 골문은 알렉스 메레가 지켰다.

김민재에게 적응이란 단어는 무색했다. 이미 경기 흐름에 완전히 녹아든 김민재는 전반 10분 깔끔한 터치로 위기를 모면한 데 이어 2분 뒤 엄청난 전진 드리블과 패스로 공격의 활로를 열었다. 전반 22분에도 김민재가 베로나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차단했다.

안타깝게도 첫 득점은 헬라스 베로나였다. 전반 29분 코너킥에서 코레이 건터가 헤더로 연결한 공을 라사냐가 마무리 지었다. 하지만 나폴리는 전반 36분 로사노의 크로스에 이은 크바라트스켈리아의 헤더 득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리고 전반 추가 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디 로렌초의 패스를 오시멘이 마무리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2분 헬라스 베로나가 다시 한 골을 터뜨렸다. 다비드 파라오니의 크로스를 토마스 앙리가 머리로 돌려놓으며 골망을 갈랐다.

나폴리는 이후 골 폭풍을 몰아쳤다. 후반 10분 지엘린스키의 왼발슛, 후반 19분 로봇카의 슈팅으로 2골차로 벌렸다. 후반에도 김민재의 존재감이 빛났다. 안정적인 수비와 강한 압박으로 상대 공격수를 원천봉쇄했다.

후반 34분에는 폴리타노의 쐐기골로 사실상 나폴리가 승기를 잡았다. 김민재는 후반 추가시간 거친 몸싸움으로 경고를 받았지만 승부에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 결국 나폴리는 3골차 대승으로 마감했다.

스팔레티 감독의 극찬, 기대감 높이는 나폴리 첫 시즌

김민재는 지난해 8월 중국 베이징 궈안에서 튀르키예의 명문 페네르바체로 이적하며 첫 번째 유럽 도전에 나섰다. 이적하자마자 팀의 주전 수비수 자리를 꿰차며 총 40경기에 출전, 2021-2022시즌 튀르키예 수페르리가 베스트 11에도 선정되자 유럽 빅리그 스카우터들의 레이더망에 포착됐다.

이 가운데 나폴리가 가장 김민재에게 적극적이었다. 세리에A에서 최정상급 수비수로 평가받던 칼리두 쿨리발리가 첼시로 이적함에 따라 그 자리를 메울 적임자로 김민재를 점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재는 나폴리로 이적하자마자 프리시즌 3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하며 스팔레티 감독의 신뢰를 받았다. 포백의 중앙 수비수로 아미르 라흐마니와 함께 호흡을 맞춘 김민재는 마요르카-지로나-에스파뇰과의 3연전에서 단 2골만 내주는 단단한 수비력으로 호평을 이끌어냈다.

주전 경쟁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한 김민재는 이번 헬라스 베로나와의 세리에A 1라운드에서 라흐마니와 함께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장해 데뷔전을 치렀다. 안정환(페루자), 이승우(헬라스 베로나)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세리에A에서 뛰는 한국 선수가 됐다.

첫 경기부터 김민재의 활약은 훌륭했다. 안정적인 수비와 공격 상황에서도 빌드업과 패스 전개를 선보이는 등 1명 이상의 몫을 해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이날 김민재는 90분 동안 터치 94회, 패스 성공률 91%, 기회창출 2회, 태클 성공 1회, 걷어내기 4회, 가로채기 2회, 지상 경합 승리 2회, 공중 경합 승리 3회 등의 기록을 남겼다.

경기 후 스팔레티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김민재에 대해 "그는 이미 준비됐다. 피지컬과 개인 능력을 갖췄다. 쿨리발리를 대체할 수 있는 수비수"라고 극찬했다.

이탈리아 무대에 안정적으로 안착한 김민재가 성공신화를 써낼지 궁금해지는 이유다.

박시인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