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행 연루 승려 "부끄러운 행동...깊이 참회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강남 봉은사 앞에서 조계종 노조원이 승려 2명에게 폭행당한 사건과 관련해 사건에 연루된 승려가 참회문을 냈습니다.

이 승려는 참회문을 통해 신체에 물리적 위해를 가했던 행동에 대해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스님과 불자에게 심려를 끼친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국민과 사회에 불편한 마음을 들게 한 잘못을 깊이 참회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제아무리 순간의 감정을 다스리지 못했다 하더라도 사죄와 참회가 마땅한 과실이라며 자숙과 큰 경책으로 삼겠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