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무력시위에도 대만인 50% '독립' 원해…통일은 12%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대만 민의기금회 8월 여론조사 결과 나와
응답자 50% 독립 지지, 현상유지 25.7%
양안 통일 지지는 12%에 불과
차이잉원 국정운영 지지 4.75%…반대도 40.7%
차이 총통 지지율 1년만에 최저
노컷뉴스

대만을 방문한 낸시 펠로시(왼쪽) 미국 하원의장이 3일 대만 타이페이 총통실에서 차이잉원 대만 총통을 만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만을 방문한 낸시 펠로시(왼쪽) 미국 하원의장이 3일 대만 타이페이 총통실에서 차이잉원 대만 총통을 만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방문과 중국의 대규모 군사 훈련 등으로 빚어진 대만 위기 상황에서도 대만인의 50%는 독립을 지지하고 '양안 통일'을 지지하는 의견은 1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대만 자유시보가 보도한 민의기금회의 '펠로시 의장의 방문과 중국군의 훈련에 따른 여론조사 결과 20세 이상 대만인 중 50%가 대만 독립을 선택했고 25.7%는 현상유지, 11.8%는 양안통일을 지지한다고 대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일과 9일 이틀 동안 20세 이상 대만 성인 남녀 103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노컷뉴스

자유시보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시보 홈페이지 캡처
민의기금회 위잉룽 회장은 5일간의 해상 및 공중 봉쇄가 대만인들의 미래에 대한 집단적 기대와 열망을 꺾지 못했다며 대만인의 절반은 미래에 대만의 독립을 원하고 그 다음으로 바라는 것은 현상유지라고 말했다.

차이잉원 총통의 국정운영 방식에 대해서는 45.7%가 적극 찬성 또는 대체로 찬성한다는 의견을 보였지만 절대 반대 또는 대체로 반대한다는 의견도 40.7%나 됐다. 지난달에 비교하면 차이 총통에 대한 지지율이 7% 급락한 것으로 1년 만에 최저치다.

훈련 기간 중 중국이 발사한 미사일이 비록 우주공간이지만 대만 상공을 날았음에도 일본 뉴스를 보고 이 소식을 처음 접한 대만인들의 실망감 등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노컷뉴스

대만 부근에서 군사훈련 하는 중국군 전투기. 홍콩 SCMP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만 부근에서 군사훈련 하는 중국군 전투기. 홍콩 SCMP 캡처.
한편 펠로시 의장을 태우고 지난 2일 대만으로 향하던 미 전용기를 중국 군용기가 추적해 감시하려고 했으나 미국의 전자적 간섭으로 실패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이 보도했다.

이들 매체들은 남중국해와 대만해협 상공에서 중국군이 젠-16D 전자전기 등과 4세대인 055형 구축함 등을 투입해 펠로시 의장의 전용기를 쫓았으나 실패했으며 미 국방부의 명령을 하달받은 미 항공모함 타격군의 전자전 능력 행사로 인해 중국군의 거의 모든 전자전 장비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