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모범가족' 박희순 "女팬 많이 늘어…이 나이에 이런 사랑 송구스러워"[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모범가족' 박희순이 "여성 팬이 많이 늘었다"며 쑥스러워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모범가족'(극본 이재곤, 연출 김진우)을 선보인 박희순은 16일 오후 화상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박희순은 넷플릭스 '마이네임'을 통해 '으른섹시'를 보여준 뒤 '지천명 아이돌', '중년 섹시 아이콘'으로 부상했다. 이에 대해 박희순은 "너무 많이 말씀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 그런데 섹시가 뭔지 잘 모르겠다. 예쁘게 봐주시니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최근 어두운 캐릭터를 주로 선보인 박희순은 "요즘 들어서 박희순이 약간 다른 사람이란 걸 아시는 것 같다. 이전에는 무거운 역할만 하니까 '원래 무서운 사람'이라고 생각하신 것 같다"며 "최근 홍보나 예능프로그램을 통해서 '연기였구나' 하시더라. 이런 부분들이 나한테는 재미로 다가오는 것 같다. 여러가지의 박희순이 있는데, 내가 아닌 사람을 연기하는 게 배우의 일이고, 그것에 희열을 느껴서 재밌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희순은 새로운 연기 방식에 도전하기도. 그는 "어떻게 보면 악인인데, 가족만 생각하면 이 사람이 조금 약해지거나 생각이 많아지는 것 같다. 그게 딜레마면서 특징이기도 하다. 이 사람의 장점이라면 장점일 수 있겠다. 그 선을 타기가 쉽지 만은 않았던 것 같다. 악인임은 분명한데, 거기서 문득 나오는 이 캐릭터의 순수함. 이걸 표현하기 위해 너무 세게 가지도 않고 약하게 가지도 않았다. 힘을 뺀다는 연기가 참 어렵다는 걸 느꼈다. 힘을 너무 빼면 아무것도 안 해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눈빛이 필요한데, 제가 눈이 크다 보니 표현하는 것이 그나마 보이지 않나 싶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박희순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 "가족사진만 보면 넋을 놓고 보는 장면이 나온다. 그 장면 장면마다 '무슨 생각을 갖고 저 사진을 볼까?'하는 궁금증을 유발시키는 것 같다. 쓸쓸함, 외로움, 공허함 등이 어디서부터 비롯되는 것인지 등 그런 신들이 대부분 가족사진을 보는 장면이었다. 그 장면에서 신경을 많이 썼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범가족'은 파산과 이혼 위기에 놓인 평범한 가장 동하가 우연히 죽은 자의 돈을 발견하고 범죄 조직과 처절하게 얽히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박희순은 극 중 마약 조직의 2인자이자 조직의 돈가방을 가로챈 동하를 추적하던 중 그를 이용해 사업을 확장하려고 하는 마광철 캐릭터를 맡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