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시위와 파업

커터칼로 비서실 인사 위협…김정숙 여사, 양산 시위자 직접 고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경남 양산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에게 위협을 가한 1인 시위자 A(65·오른쪽) 씨가 16일 오전 욕설·소란을 피우며 커터칼로 상대를 위협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경남 양산경찰서를 찾아 1인 시위자 A(65) 씨를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가 시위자를 상대로 직접 고소장을 제출한 것은 처음이다.

16일 경찰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경남 양산경찰서는 김 여사가 전날 오후 10시쯤 양산경찰서를 직접 찾아 고소장을 제출했다. 전날 문 전 대통령 부부는 퇴임 후 처음으로 평산마을 산책을 나갔다가 A 씨와 마주쳤다고 한다. A 씨는 문 전 대통령과 김 여사에게 다가가 “겁XXX 없이 어딜 기어 나와” 등의 모욕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 여사는 위협을 느껴 A 씨를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A 씨는 이튿날인 이날 오전에도 길에서 커터칼을 들고 있다가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A 씨는 문 전 대통령 부부가 귀향한 이후부터 매일같이 평산마을에 와서 시위를 벌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가 사저 앞에서 1인 시위를 준비하면서 소란을 피우고 욕설을 하다 호주머니에서 공업용 커터칼을 꺼내 문 전 대통령 비서실 인사를 협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 부부는 5월 31일 자택 앞에서 시위하는 3개 보수단체 회원 4명을 모욕,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당시에는 대리인이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투데이/김우람 기자 (hura@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