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에 여성인권 기억·교육공간 조성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기자회견 하는 시민연대
[촬영 김선경]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여성단체연합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등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서성동성매매집결지폐쇄를위한시민연대는 16일 서성동에 여성인권 관련 기억·교육공간을 조성할 것을 창원시에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이날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매매 집결지가 있던) 서성동이라는 도시공간의 역사는 반복되지 않아야 할 역사적 기억이 있는 공간"이라고 말했다.

또 "시민의 참여와 교육으로 그 역사적 가치를 발전시켜 나가야 할 우리의 책임이 있는 공간"이라고도 덧붙였다.

이어 "그러나 창원시는 여전히 여성인권에 대한 기록을 남기고 인식 개선 교육의 공간을 조성하는 것에 주저하고 있다"며 "여성인권 관련 기억·교육공간 조성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성동의 마을 이야기를 기록하고 창원시민 누구나 머물고 참여할 수 있는 마을 문화공간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창원시는 1905년 마산항 개항 이후 생겨난 것으로 알려진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일대 1만1천여㎡를 문화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하고 현재 관련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다.

ks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