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코너킥 더 잘 차는데?"...손흥민, 페리시치에 키커 자리 내주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이반 페리시치가 손흥민을 밀어내고 코너킥 키커를 차지할 수도 있다.

토트넘 훗스퍼는 15일 오전 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첼시와 2-2 무승부를 거뒀다.

시작부터 내내 첼시 압박에 고전한 토트넘은 실점까지 허용했다. 후반에도 흐름이 비슷해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신입생들을 대거 활용했다. 토트넘은 올여름 전 포지션에 선수를 추가하는 대대적인 보강에 나섰다. 첼시전 벤치에 앉은 신입생들을 내보내 변화를 꾀했다. 후반 12분 히샬리송 투입이 시작이었다.

공격 숫자를 늘린 토트넘은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이후 리즈 제임스에게 추가골을 헌납하자 이반 페리시치, 이브 비수마까지 투입했다. 페리시치 위치가 눈길을 끌었다 페리시치는 경력 내내 윙어로 뛰다 최근부터 윙백으로 나섰는데 이날 경기에선 본 포지션인 좌측 윙어로 활약을 했다.

페리시치는 종료 직전 나온 해리 케인의 득점을 도왔다. 날카로운 코너킥이 돋보였다. 케인 골로 토트넘은 값진 무승부를 따냈다. 콘테 감독, 토마스 투헬 감독 충돌에 모든 이목이 쏠린 경기지만 토트넘 신입생들의 활약은 조명을 받아 마땅할 정도로 좋았다. 저메인 제나스 등 토트넘 전 소속 선수들은 "토트넘이 폭풍 영입 효과를 벌써부터 봤다" 칭찬을 하기도 했다.

토트넘 전설 글렌 호들은 페리시치를 콕 짚어 이야기했다. 호들은 영국 '옵투스 스포츠'에 "페리시치가 투입해 토트넘 승률이 높아졌다. 특히 코너킥의 질이 좋았다. 왼쪽, 오른쪽 번갈아 차며 훌륭한 킥을 보여줬다. 케인에게 크로스가 정확히 배달됐다. 감독으로서 페리치시가 있는 건 스쿼드가 향상됐다는 걸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토트넘 팬 커뮤니티 '스퍼스 웹'도 "손흥민은 오랫동안 토트넘 코너킥 키커였다. 토트넘 팬들 사이에선 킥 능력을 더 개선해야 한다는 말도 있었지만 요즘엔 매우 정확하고 날카로웠다. 하지만 페리시치가 더 나은 것 같다. 페리시치는 왼발, 오른발 번갈아 가며 코너킥을 올릴 수 있어 더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