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9기 솔로녀들 울린 남자는? [MK★TV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는 SOLO(나는 솔로)’ 9기의 최종 선택이 그려진다.

17일 방송하는 ENA PLAY(이엔에이플레이)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최종 선택 판도마저 바꿀 9기의 프러포즈가 공개된다.

이날 ‘솔로나라 9번지’ 12인은 최종 선택에 앞서,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전달하는 마지막 프러포즈에 임한다. 여기서 한 주인공은 “마지막이 될 수 있으니 하고 싶은 말 다 하고 내려오겠다”며 진심 어린 마음을 털어놓는다.

매일경제

사진=ENA PLAY, SBS PLUS


애절한 프러포즈에 귀를 기울이던 솔로녀들은 “정말 눈물이 난다”며 울컥한 뒤, 다 함께 박수를 보낸다. 급기야 정숙은 “왜 우리가 울컥하지? 너무 감동적이었다”라고 찐 감탄한다.

3MC 역시 최후의 고백에 대해 ‘과몰입’한다. 이이경은 “대박이다!”라고 VCR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송해나는 “앞에서 듣고 있으면 눈물 날 것 같다”고 ‘솔로나라 9번지’ 러브라인에 ‘찐 몰입’하며 ‘입틀막’ 한다.

게다가 이 고백의 주인공은 “마지막이 될 수 있어서 부연 설명을 더 하고 내려가겠다”면서, 다시 한 번 프러포즈를 한다. 이후 그는 제작진과의 속마음 인터뷰에서 “2년 전에 헤어진 후 좋아하는 사람이 없었다”며, 연애 세포를 깨워준 상대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솔로나라 9번지’ 로맨스 판도를 바꾸겠다는 각오마저 느껴지는 절박한 용기에 데프콘은 “대단한 사람이다. 다 내려놨다”고 분석해, 최후의 프러포즈가 최종 선택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치솟는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