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마트, 사전예약 선물세트 판매액 69%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물가 속 맞이할 추석을 앞두고 선물세트 사전예약 구매가 크게 늘었다. '명절 선물을 사야 한다면 쌀 때 미리 사두자'라는 실속 고객들이 늘어난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와 인플레를 거치며 명절 선물세트 사전예약은 대세로 자리잡아가는 분위기다.

이마트는 지난달 21일에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을 개시해 이달 31일까지 진행한다. 사전예약 종료일을 기준으로 D-30부터 D-16까지 보름간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증가했다.

전체 선물세트 구매액에서 사전예약이 차지하는 비중도 증가하고 있다. 작년 추석 때 사전예약 비중은 33%였다. 올해 설날에는 절반에 육박하는 44%로 껑충 뛰었다. 2년 전인 2020년 설날 당시 사전예약 비중은 31%였다.

사전예약의 최대 장점은 싼 가격이다. 올해 이마트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은 행사카드(총 14종)로 구매할 경우 최대 40% 저렴하게 살 수 있다. 또한 구매 금액에 따라 최대 150만 원 상품권을 증정한다.

이마트 관계자는 “사전예약이 점점 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올해 사전예약 기간을 9일 늘렸다”며 “인플레이션이 계속 되는 상황에서 최근 폭우 등으로 물가 폭등에 대한 우려가 증대됐다. 이에 선물세트를 꼭 구매해야 하는 고객들은 미리 저렴하게 사두는 경향이 점차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사전예약을 통해 알뜰하게 선물세트를 구매하는 모습은 선물세트의 가격대별 비중에서도 나타난다. 15일까지 사전예약 총 구매액 중 5만 원 미만 선물세트의 비중은 84%를 차지했다.

이마트는 사전예약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많아지는 것을 감안해 추석을 앞두고 실속 세트 준비에 많은 역량을 쏟았다. 이에 5만원 미만의 실속 선물세트인 ‘리미티드 딜’을 작년 추석(4종)의 3배에 달하는 11종으로 늘렸다. ‘리미티드 딜’ 선물세트는 대량매입과 사전비축을 통해 기존 선물세트 대비 가격을 최대 40% 가량 낮춘 한정판 실속세트다.

또 최대 75% 싸게 살 수 있는 선물세트 공동구매 펀딩을 처음 시도했다. 이마트앱을 통해 공동 구매에 참여할 인원을 모아 목표 수량을 달성하면 할인 혜택을 공유하는 방식이다.

이마트는 ‘CJ한뿌리 흑삼대보/스틱복합 세트’, ‘휴럼 천년 침향환 60입’, ‘올리닉 비타액션 28개입’ 등 총 3개 상품을 놓고 지난달 21일부터 구매 희망자를 모았다. 당초 이달 3일까지 진행할 예정이었는데 지난달 말 조기 종료했다. ‘휴럼 천년 침향환 60입’은 펀딩 시작 사흘 만인 24일에 완판됐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이마트는 지난달부터 40대 품목 필수상품에 대한 ‘상시 최저가’를 약속하며 고물가 시대에 고객들의 생활비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추석 선물세트도 물가 안정에 기여한다는 목표 하에 준비했다”고 말했다. 최 담당은 “선물세트 사전예약을 이용하는 고객이 점차 늘고 있는 만큼 저렴한 가격을 포함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