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S시승기]오픈카 매력에 흠뻑! BMW 420i 컨버터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BMW 뉴 420i 컨버터블.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iaspir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이웅희기자] 오픈카로 사랑받던 BMW 뉴 420i 컨버터블이 기존 하드톱 대신 소프트톱 기반으로 바뀌었다. 수직형 키드니 그릴 디자인으로 3시리즈와의 연결고리를 끊고 전 세대 모델보다 더 스포티한 모습으로 어필하고 있다.
스포츠서울

오픈카 위용을 드러낸 BMW 뉴 420i 컨버터블.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iaspir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MW 뉴 420i 컨버터블의 전장은 4700㎜, 전폭은 1845㎜, 전고는 1385㎜, 축거는 2850㎜다. 예전 모델보다 좀 더 길어졌고, 낮아졌다. 3시리즈의 파생 모델로 여겨지던 컨버터블이었지만, 새롭게 탈바꿈하며 외형적인 존재감을 정립했다. 전면에 거대한 키드니 그릴과 세련된 헤드라이트가 어우러진다. 위아래로 길게 뻗으며 전면부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키드니 그릴에 대한 호불호는 여전히 갈리고 있지만, 큰 그릴 가운데 번호판이 자리잡아 균형감을 맞추는 느낌이다. 측면은 컨버터블 답게 스포티하고, 소프트톱이 차체와 특유의 색감 대비를 이룬다. 후면은 얇고 길어진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등 BMW 라인업과 비슷하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내는 BMW 특유의 심플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을 이어갔다. 프레임리스 도어를 열고 착석하면 B필러에 숨어있던 가이드가 튀어나와 안전벨트를 착용할 수 있다. 깔끔하게 다듬어진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에 12.3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10.25인치 메인 디스플레이가 자리잡고 있고, 3스포크 디자인의 M 가죽 스티어링 휠도 깔끔하다. M 스포츠 패키지인 만큼 스티어링 휠 스포크에 M 엠블럼이 더해졌다. 디스플레이 패널과 컨트롤 패널로 다양한 기능을 쉽게 활용할 수 있다. 한글화도 예전에 비하면 엄청나게 발전한 수준이다. 통풍·열선 시트, 무선충전기는 기본이고, 반자율주행 기능과 충돌 회피 조향 어시스트 등의 기능도 갖췄다.
스포츠서울

BMW 뉴 420i 컨버터블의 2열.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iaspir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태생적 한계로 공간의 여유로움은 없다. 1열의 만족도는 여느 모델 이상이다. 하지만 2열은 큰 체격의 성인이라면 앉기 불편할 수 있다. 트렁크 적재 공간도 385ℓ에 불과하다. 트렁크 게이트를 열면 육안으로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오픈 톱 에어링을 즐길 수 있는 모델에서 2열, 트렁크의 아쉬움을 논하는 것 자체가 우스운 일일 수 있다.
스포츠서울

BMW 뉴 420i 컨버터블의 트렁크.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iaspir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MW 뉴 420i 컨버터블에는 최고출력 184마력, 최대토크 30.6㎏·m의 2000cc 직렬 4기통 가솔린 트윈파워 터보 엔진이 장착됐다. 8단 자동 변속기, 후륜구동의 레이아웃은 여느 BMW 모델과 동일하다. 소프트톱으로 바뀌어 공차중량이 1740㎏으로 줄어든 만큼 차체가 가벼워진 느낌이다. 하지만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데 8.2초가 걸린다. 스포츠 모드로 변경해도 초반 치고 나가는 출력이 놀라울 정도로 바뀌진 않는다. 다만 탄력이 붙으면 얘기가 달라진다. 그리고 11.4㎞/ℓ의 연비가 그 아쉬움을 달래주고 남는다.
스포츠서울

버튼 하나로 천장을 열고 닫을 수 있고, 넥워머도 버튼만 누르면 목 뒤에서 따뜻한 바람이 나온다.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iaspir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프트톱이지만 주행 중 소음도 크지 않다. 정숙성에 신경을 쓴 듯 하다. 패널 보우 구조 소프트톱인데 여러 겹의 단열재와 패브릭 커버로 구성해 뒷좌석 창문과 빈틈없이 결합한 덕분이다. 천장은 시속 50㎞ 이하 속도에서는 버튼 하나로 열고 닫을 수 있다. 걸리는 시간은 18초다. 오픈 에어링 시 뒤에서 들어오는 바람을 막아주는 윈드 디플렉터는 수동으로 설치해야 하는 게 다소 불편했다. 디플렉터를 설치하고 창문을 닫으면 주행 중 바람은 많이 들어오지 않았다. 추운 날씨 효과를 톡톡히 발휘하는 넥 워머도 시트 목 뒷쪽에 마련돼 있다.

BMW 뉴 420i 컨버터블의 가격은 6000만원 후반대다. 수입 오픈카의 몸값으로는 경쟁력이 있다. BMW 특유의 핸들링을 즐리고 하늘과 바람을 만끽하며 달리는 자유로움을 즐리고 싶은 이들에 제격인 모델이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