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혼밥에 훈련 불만까지" 이제는 떠나보낸다 "감독도 마음을 바꿨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동행이 곧 끝날 예정이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15일(한국 시간) "에릭 텐 하흐 감독은 마음을 바꿨다. 이제 호날두를 맨유에서 떠나보내려고 한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호날두는 올여름 팀을 떠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텐 하흐 감독은 그와 함께하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텐 하흐 감독의 생각이 바뀌었다. 이 매체는 "호날두는 훈련장에 있는 매점에서 점심을 혼자하고 있다"라며 "텐 하흐 감독의 훈련 지시에는 팔을 들며 불만까지 드러내고 있다"라고 밝혔다.

최근에는 팬들의 비판을 받기까지 했다. 맨유는 지난 2라운드 브렌트포드전에서 0-4로 대패했다. 선수들은 경기가 끝난 뒤 원정 경기를 보러 찾아온 맨유 팬들에게 다가가 인사했다. 그러나 호날두는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영국 매체 '더 선'은 "화가 난 호날두는 경기가 끝난 뒤 맨유 팬들을 무시했다. 스티브 맥클라렌 코치와 말싸움을 벌였다"라고 전했다.

이어 "맥클라렌 코치는 팬들에게 인사를 하러 가라고 권유했다. 그러나 호날두는 퉁명스럽게 거부하고 경기장을 빠져나갔다"라며 "팬들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호날두의 존경심이 부족하다고 비난했다"라고 언급했다. 경기장 안팎에서 호날두의 신뢰가 조금씩 무너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그가 갈 수 있는 곳은 마땅치 않다. 바이에른 뮌헨, 파리 생제르맹, 첼시 등 여러 구단이 영입에 관심을 드러냈으나 모두 결렬된 바 있다. '데일리 메일'은 "호날두에게는 선택권이 거의 없다. 많은 클럽이 호날두 영입에 적극적이지 않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공격수가 부족한 맨유는 이적 시장이 끝나기 전에 전력 보강에 나서려고 한다. 이 매체는 "맨유는 지난주 웨스트햄과 스토크 출신의 공격수 마르코 아르나우토비치에게 750만 파운드를 제시했다. 잘츠부르크의 베냐민 세슈코와 연결됐으나 영입에 실패했다. 이후 알바로 모라타를 바라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맨유는 파리 생제르맹의 마우로 이카르디의 에이전트와 접촉했다. 또한 제이미 바디까지 노리고 있다. 그는 레스터시티에서 10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