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 '갤럭시Z 플립4 X BTS' MV "다이내믹한 매력에 글로벌 팬들 환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 뷔가 역동적이고 다채로운 모습으로 팬들을 사로잡았다.

삼성전자는 방탄소년단이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갤럭시의 신제품 Z플립4을 활용한 새로운 뮤직비디오 'Yet To Come'을 공개했다.

이 뮤직비디오는 뉴욕의 타임스퀘어, 영국 피카딜리 등 전 세계 랜드마크를 통해 선보였으며 오리콘과 삼성 유튜브 채널에도 게재됐다. 특히 전 세계 랜드마크에서는 이를 직접 보기 위해 모인 팬들의 환호성이 넘쳤다.

방탄소년단의 'Yet To Come' 오리지널 뮤직비디오의 모든 장면은 방탄소년단의 역대 뮤직비디오에서 영감을 받아 오브제로 활용했다. 이 뮤직비디오에서 뷔는 봄날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아련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사막 한가운데서 빛나는 뷔의 조각 같은 이목구비가 고혹적인 눈빛, 몽환적인 분위기가 어우러져 아름답게 빛났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에 삼성이 공개한 'Galaxy x BTS: Unfold your world with Galaxy Z Flip4│Samsung' 뮤직비디오에서는 이와 대비되는 역동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Yet To Come' 오리지널 뮤직비디오에서 뷔는 정적이고 아련한 모습인 반면 삼성이 공개한 뮤직비디오에서는 팝스타를 연상시키는 와일드한 퍼포먼스와 사랑스럽고 귀여운 표정의 다양한 모습으로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했다.

영국 음악전문매거진 NME은 'Yet To Come' 리뷰기사에서 뷔의 보컬을 "풍부하고 고급스러우며 자신감이 넘쳤다"고 평가한 바 있는데 새로운 뮤직비디오에서 선보인 퍼포먼스와도 완벽한 조화를 이뤄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새로운 뮤직비디오와 함께 삼성전자는 갤럭시 Z플립4 마케팅에 대표 색상인 뷔가 만든 '보라해'에서 나온 '보라 퍼플(Bora Purple)'을 마케팅 전면에 내세우며 한층 더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서 온·오프상에서 글로벌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