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인이 왜 기모노 입어"…中길거리서 체포된 여성이 당한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양윤우 기자]
머니투데이

중국의 한 애니메이션 팬이 지난 10일 장쑤(江蘇)성 쑤저우(蘇州)에서 일본 기모노를 입고 사진을 찍었다가 경찰에 구금돼 심문받을 일을 놓고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지나친 민족주의에 대한 열띤 논쟁이 촉발됐다고 CNN이 15일 보도했다. 기모노에 금발 가발을 한 애니메이션 팬의 모습./사진=CNN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한 여성이 일본 기모노를 입고 사진을 찍었다가 경찰에 구금돼 심문받은 사건이 발생해 현지 누리꾼들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15일(현지 시각) 미국 CNN에 따르면 기모노를 입은 한 젊은 여성 A씨가 지난 10일 저녁 일본 술집과 식당들이 있는 장쑤성 쑤저우 거리에서 간식을 먹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던 중 경찰에 체포됐다.

CNN이 공개한 사진 속 해당 A씨는 일본 만화 '섬머 타임 렌더' 주인공을 코스프레하고 있다. 금발 가발에 기모노를 차려입은 모습이다.

A씨는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에 경찰에게 체포되는 과정을 상세하게 설명해 올렸다. 해당 게시물은 15일 검열되기 전까지 9000만건 이상 조회 수를 기록해 큰 화제가 됐다.

A씨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중국 경찰은 "중국옷(漢服)을 입었다면 아무 말도 안 할 것이다. 그런데 당신은 기모노를 입고 있다. 중국인이 맞느냐"고 소리친다.

경찰은 또 "왜 고함을 지르느냐"고 침착하게 묻는 A씨에게 "말다툼하고 문제를 일으킨 혐의"라고 답한다. 이는 중국에서 반체제 인사와 언론인, 인권변호사, 운동가들을 체포할 때 자주 사용되는 혐의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서에서 약 5시간 동안 심문받고 기모노를 압수당했다"며 "경찰은 나에게 내가 겪은 일을 인터넷에 유포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은 내가 한 일이 잘못이라고 한다. 나는 무력감을 느낀다. 일본 문화, 유럽 문화를 좋아하는 만큼 중국 전통문화도 좋아한다. 나는 다문화주의를 좋아한다.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이 잘못인가"라며 "나는 원하는 것을 입거나 말할 자유도 없다"고 토로했다.

이를 본 일부 중국 누리꾼들은 "중국인이 왜 기모노를 입는가? 조상들이 겪었던 일을 생각해 보라"고 지적했다.

반면 대다수 누리꾼은 경찰을 비판했다. 이들은 "나는 당신이 기모노 입는 것에 상관없다. 안전하길 바란다", "경찰에 모든 일식집을 폐쇄할 것을 제안한다. 그렇지 않으면 문제를 일으키겠다" 등 의견을 내놓았다.

한 누리꾼은 "문화적 마녀사냥은 더 이상 온라인 세계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이는 민족주의를 첫걸음일 뿐"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양윤우 기자 moneyshee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