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빅마우스', '우영우' 제치고 콘텐츠 랭킹 1위…3위는 '카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드라마 '빅마우스'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밀어냈다.

16일, OTT 통합검색 및 콘텐츠 추천 플랫폼 키노라이츠가 8월 2주 차(8/6~8/12) 통합 콘텐츠 랭킹을 발표했다. 이 순위는 OTT 서비스 내의 콘텐츠와 극장에서 상영 중인 영화를 포함한 순위이며, ‘빅마우스’가 새롭게 1위 자리에 올랐다.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는 지난 8월 8일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제친 이후, 통합 콘텐츠 랭킹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우연히 맡게 된 살인 사건에 휘말려, 희대의 천재 사기꾼 ‘빅마우스’가 된 승률 10%의 생계형 변호사가 특권층의 민낯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다.

이종석, 윤아의 부부 케미, 궁금증을 유발하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며 연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위는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가 차지했다. ‘우영우’는 자폐스펙트럼을 가진 신입 변호사 우영우가 사건들을 해결하며 성장하는 휴먼 법정 드라마다.

한 계단 하락한 순위지만 여전히 14%대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지키고 있으며,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둬 결말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위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카터’로, 기억을 잃은 채 깨어난 남자가 귀에 장착된 장치를 통해 들려오는 지시에 따라 인질 구조 작전에 뛰어드는 내용이다. 영화 ‘악녀’를 연출한 정병길 감독과 7년 만의 영화 복귀인 주원의 조합에도 불구하고 관객들 사이에서는 호평과 혹평이 엇갈리는 추세이다.

이어서 4위는 채널 ENA 토요드라마 ‘신병 PART1’이다.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장삐쭈’의 애니메이션을 원작으로 한 밀리터리 드라마로, 리얼한 스토리로 호평을 얻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위에는 지난 8월 10일 개봉한 영화 ‘헌트’가 올랐다.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 ‘동림’을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이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에 직면하면 펼쳐지는 이야기로,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이기도 하다. 이정재와 정우성이 23년 만에 재회한 작품으로 큰 화제를 모았으며,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한편 한국과 베트남에 오가며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범죄도시2’, 300년 전 부족을 지키기 위해 ‘프레데터’와 생존을 건 사투를 그린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영화 ‘프레이’가 6, 7위를 차지했다.

1,700만 관객수를 기록한 영화 ‘명량’, 탄탄한 스토리 라인을 보여준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 박찬욱 감독의 6년 만의 한국 영화 복귀작이자 N차 관람 열풍을 일으킨 영화 ‘헤어질 결심’이 차례로 8위부터 10위에 자리했다.

키노라이츠는 주간 콘텐츠 랭킹 외에 OTT 서비스 종합 인기 순위를 확인할 수 있는 OTT트렌드 랭킹 차트와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 디즈니+, 왓챠의 콘텐츠 랭킹 차트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순위는 약 10만 건의 영화, 드라마, TV 예능 데이터와 내외부 국내 미디어 트렌드 데이터를 분석해 산출된다.

사진=각 포스터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