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칭찬인 줄 알았나"…성유리, 여친 성희롱 지켜본 남자에 극대노 ('이별리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친구에게 성적인 농담을 아무렇지 않게 던지는 지인을 보고도 화내지 않은 남자에게 모두가 극대노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X의 무례한 지인 때문에 이별한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리콜녀는 "몇 년 전까지 통통한 외모 때문에 콤플렉스가 많았다. 예전 남자친구는 제 외모 지적을 했었는데 X는 있는 그대로의 나를 좋아해줬다. 그리고 언제나 내 편을 들어주면서 정신적으로 지지를 많이 해줬다. 만나면서 '이렇게 좋은 사람도 있구나'라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에 성유리는 "외모 지적을 왜 하냐. 너무 싫다"라고 정색했다. 장영란도 "왜 지적질을 하냐. 저는 외모 지적을 하는 것을 제일 싫어한다"고 분노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별의 원인은 X의 지인. 필라테스 강사로 일하고 있는 리콜녀는 직업의 특성상 레깅스를 입고 데이트를 하는 날이 잦았다. X의 친구들과 처음 만나던 날 X의 친구들은 리콜녀에게 "바지를 안 입은 줄 알았다"는 말부터 몸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그런 상황을 X가 지켜보고 있었음에도 말리지 않았다. 사연을 듣던 손동운은 "미친 인간이다. 이건 말이 안 된다"고 분노했다. 여자친구의 성희롱을 가만히 두고만 봤던 X였다.

리콜녀는 또 다른 X의 지인으로부터 비슷한 상황을 겪게 됐다. X의 회사 지인의 집에서 같이 술을 마시던 중 X의 지인이 리콜녀에게 "내 친구가 네 몸매를 좋아할 것 같다"는 성적인 농담을 던진 것.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콜녀는 "그렇게 얘기하길래 상황을 넘기려고 '그분 만나려면 헤어지고 만나야지'라고 얘기했는데 '헤어진다'는 얘기만 들은 X가 상황을 오해했다. 오히려 화를 내길래 나도 참고 있던 화가 터져 싸우다가 헤어지게 됐다"고 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그리는 "X의 친구들이 여자들의 몸매에 대해서 얘기를 많이 하는 부류일 수도 있어"라고 추측했다. 손동운은 "아 너무 싫다"며 질색했고 효정도 "진짜 별로"라며 정색했다. 양세형은 "'몸매 좋아요'라는 말을 남자친구는 약간 부러워하고 있군(이라고 오해한 게 아닐까"라고 추측했다. 성유리도 "칭찬?(으로 받아들인 건가)"라며 한숨을 쉬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애 1년, 이별 한 달. 리콜녀와 X는 리콜 식탁을 통해 마주했다. X는 그날의 자세한 상황을 처음 듣게 됐고, 고개를 들지 못했다. X는 "싸웠던 이유를 오늘에서야 알았다"고 난감해했다.

하지만 당시에 리콜녀는 그런 이야기를 전혀 하지 않아서 X 역시 답답했었다며 리콜녀에게 문제를 찾았다. 문제가 생기면 바로 그 자리에서 풀고 싶어하는 X와 달리 시간을 두고 풀어야하는 리콜녀의 성격이 서로 맞지 않았던 것. X는 리콜녀에게 그날의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리콜녀는 X에게 “나한테 서운했던 것이 있느냐”고 물었고, X는 리콜녀의 주변에 남자가 너무 많다는 사실을 언급하는 것으로 두 사람의 이야기가 마무리됐다. 리콜녀의 이별 리콜에 X가 어떤 응답을 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