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 '차세대 원전' 빌 게이츠와 손잡는다…3200억 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K그룹이 미국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가 세운 미국 소형모듈원자로 SMR 기업 테라파워에 2억 5천만 달러, 우리 돈으로 3200억 원을 투자했다고 밝혔습니다.

빌 게이츠가 2008년 설립한 테라파워는 탄소 배출 없이 전기를 생산하는 SFR 기술을 보유한 원전 업계 혁신 기업입니다.

현재 가동 중인 3세대 원전보다 안전성과 경제성에서 더 나은 평가를 받는 4세대 원전기술로, 미국 정부의 지원을 받으며 2028년 상용화를 목표로 실증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김도훈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