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민재, 사형 위기 안창환 누명 벗겼다..."진범 데리고 왔습니다"('조선정신과 의사 유새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조선정신과 의사 유세풍'(사진=방송 화면 캡처)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김민재가 사형 위기에 처한 안창환을 구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에서는 유세풍(김민재 분)이 진범을 데려온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만복은 망나니한테 죽을 위기에 놓였고 겁에 질려 눈을 질끈 감았다. 이때 유세ㅍ풍과 서은우(김향기 분)은 진범을 체포했고 만복의 누명을 벗기려 사형장으로 달려갔다.

유세풍은 "진범을 데려왔습니다. 이 자가 진범입니다"라고 말해 위기의 상황에서 만복을 구해냈다. 이후 만복과 재회한 유세풍은 그를 다독이며 안심시켰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