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달라진 입지 이강인, 86분 소화…마요르카는 빌바오 원정서 승점 1 획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다워기자] 이강인이 마요르카 새 시즌 개막전서 많은 시간을 소화했다. 달라진 입지를 기대하게 만드는 요소다.

이강인은 16일(한국시간) 스페인 빌바오의 산 마메스 바리아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의 2022~2023 스페인 라리가 개막전에 선발 출전해 86분을 뛰었다. 이강인의 활약 속 마요르카는 적지에서 0-0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1을 획득했다.

이강인은 5-4-1 포메이션에서 오른쪽 윙어로 경기를 출발했다. 팀의 플레이메이커 구실을 하며 공격의 키플레이어로 활약했다. 많은 터치를 기록한 것은 아니었지만 공을 잡으면 특유의 번뜩이는 플레이로 공격에 힘을 보탰다. 약점으로 지적됐던 수비적인 면에서도 많이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적극적인 수비로 후반 26분 상대 역습을 막다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후반 20분에는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기도 했다.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페널티박스 안에서 정확한 헤더로 연결했는데 상대 골키퍼 우나이 시몬이 몸을 날려 막아내면서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이강인은 후반 41분 라고 주니어와 교체돼 벤치로 향했다.

멕시코 출신의 하비에르 아기레 감독 부임 후 이강인은 프리시즌 동안 꾸준히 경기를 소화하며 신뢰를 얻었다. 무엇보다 마요르카에서 가장 안정적인 볼 터치와 창조적인 플레이를 구사한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수비, 속도에 약점이 있긴 하지만 이를 상쇄할 만한 장점이 있다고 판단한 아기레 감독은 개막전에서 이강인을 선발 출전시켰고 많은 시간을 부여하며 믿음을 드러냈다.

지난 시즌 이강인은 리그 30경기에 출전했는데 15경기는 선발, 나머지 15경기는 교체로 뛰었다. 총 출전 시간은 1408분으로 경기당 평균 46.8분에 불과했다. 아직 첫 경기만 했을 뿐이지만 확실히 입지가 달라진 모습이다.

불과 몇 달 전까지 완벽한 주전으로 보기 어려웠던 이강인은 이번 시즌 첫 경기에서 많은 시간을 뛰며 아기레 감독 체제에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