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NC 박건우 “타격왕은 이정후가”… 몸낮춘 ‘장외 타격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상으로 40여일 경기 못뛰어

규정타석에 26타석 모자라지만

0.349로 비공인 타율 선두

“마음 비웠더니 맹타가 되대요”

동아일보

“아예 생각도 안 해요. 지금 최고 타자 있잖아요, 이정후! 그런 선수가 타격왕 하는 게 맞습니다. 저는 규정타석이나 채우면 다행이고요.”

NC 박건우(32·사진)는 허벅지 통증으로 6월 1일 부상자 명단에 오른 뒤 지난달 12일이 돼서야 다시 1군 무대에 돌아왔다. 그리고 복귀 후 20경기에서 타율 0.386을 기록하면서 시즌 타율을 0.349까지 끌어올렸다. 공백 때문에 규정타석(310타석)에는 26타석이 모자란 상황이지만 현재 타격 선두 삼성 피렐라(0.339)나 2위 키움 이정후(0.338)보다 타율이 높다.

프로야구 ‘장외 타격왕’은 타이틀 욕심이 나기 마련이다. 그러나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만난 박건우는 “이정후는 이제 140안타를 바라보고 있고(135안타) 저는 이제 고작 80개 쳤어요(88안타). 정후보다 50개 모자란데…”라면서 몸을 낮췄다.

2009년 프로에 데뷔한 박건우는 통산 타율 0.328로 현역 선수 중 이정후(0.340)에 이어 2위(전체 5위)다. 그런데 여태 개인 타이틀을 딴 적이 없다. 박건우는 “애초에 신경을 안 쓴다. 나중에 되면 좋은 거고, 전 그냥 매 경기 열심히 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그가 하루아침에 이렇게 ‘득도’한 건 아니다. 박건우는 서울고를 졸업하고 2009년 두산에 입단했지만 2016년에야 붙박이 자리를 얻었다. 이듬해인 2017년엔 타율 0.366에도 타격왕 자리를 KIA 김선빈(0.370)에게 내줬다. 박건우는 “그때는 치면 다 안타였다”면서도 “그래도 야구는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건우는 그해 후반기 60경기에서 타율 0.416을 기록했다. 문제는 시즌 막판 20홈런-20도루 기록을 의식하다 타격 밸런스가 무너진 것. 결국 딱 20홈런, 20도루를 채우긴 했지만 골든글러브는 타지 못했다. 박건우는 “야구는 할수록 어렵다. 답이 없다”며 “그래서 더 무덤덤해진 것 같다”고 했다.

물론 마음을 비운 만큼 잘 풀리는 일도 있다. 박건우는 “이것(복귀 후 맹타)도 말이 안 된다. 나는 일요일 경기가 우천 취소되고 휴식일인 월요일까지 이틀만 쉬어도 타격 감각이 무뎌지는 편”이라면서 “40일을 넘게 경기를 못 뛰고 (2군 리그에서) 공을 세 개(세 타석) 보고 1군에 올라왔으니 걱정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그런데 또 되대요?”라며 웃었다.

박건우는 지난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6년간 총액 100억 원을 받는 조건으로 두산에서 NC로 팀을 옮겼다. 박건우는 4월 한 달간 타율 0.351을 기록했지만 팀은 8승 17패(승률 0.320)로 최하위였다. 박건우는 “누가 하위 팀에 있고 싶겠어요. 그런데 누군가 이기면 누군가는 져야 하고, 이게 프로 세계 아니겠습니까”라고 말했다.

‘그래서 순위 싸움 중인 친정팀(두산)에 그렇게 강한 것이냐’고 물었다. NC는 15일 현재 8위지만 7위 두산은 물론이고 6위 롯데와도 승차가 없다. 박건우는 두산과 맞붙은 12경기에 모두 출전해 타율 0.383을 기록 중이다. 박건우가 안타를 가장 많이(18개) 친 상대도 두산이다.

박건우는 “4월 26일 두산과 처음 맞붙었을 때는 신인 때 첫 타석에 들어서는 것 같았다. 다리도 떨리고 너무 긴장해 몸살까지 왔다”면서 “지금은 진짜 이겨야 된다는 생각밖에 없다”며 웃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