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진서 "포기하고 싶은 상황에서 패싸움으로 이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신진서 9단이 국수산맥배 세계프로최강전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영암=연합뉴스]


·"중반까지 팽팽하게 이어지다 초읽기에 몰리면서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안 좋아졌는데 하변 패가 시작되면서 운 좋게 이겼다"(신진서)

한국 바둑랭킹 1위 신진서(22) 9단이 랭킹 3위 변상일(25) 9단과 1년 만의 리턴매치에서 승리하며 국수산맥배 정상에 올랐다.

신진서는 15일 전남 영암군 군민회관에서 열린 제8회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세계프로최강전 결승에서 변상일에게 176수 만에 시간을 거뒀다.

지난해 국수산맥배 세계프로최강전 결승에서 변상일에 패했던 신진서는 설욕에 성공하며 종합대회에서 21번째 우승이자 신예대회까지 포함하면 26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백을 잡은 신진서는 변상일과 중반까지 치열한 수 싸움을 펼치며 팽팽한 국면을 이어갔다.

승부를 알 수 없던 결승전은 하변 패싸움에서 순식간에 결판났다.

변상일은 패싸움에서 이겨 우하귀 백을 생포했지만, 신진서는 그 대가로 상변에 큰 집을 마련하며 유리한 형세를 만들었다.

불리해진 변상일은 새로운 변화를 모색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자 제한된 시간에 착수하지 못해 시간패를 당했다.

신진서는 이날 승리로 변상일과 통산 상대 전적에서 25승 7패로 크게 앞섰다.

신진서가 처음 우승한 세계프로최강전 우승 상금은 7천500만원, 준우승 상금은 2천500만원이다.

국수산맥배에서 우승을 겨룬 신진서와 변상일은 오는 18일부터 열리는 제27기 GS칼텍스배 프로기전 결승 5번기에서도 우승컵을 다툰다.

MHN스포츠

이원영(오른쪽) 9단은 홍성지 9단을 꺾고 입단 13년만에 국내프로토너먼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기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신안군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국수산맥 국내 프로토너먼트 결승에서는 이원영 9단이 홍성지 9단에게 273수 만에 흑 7집반승을 거두고 우승했다.

이원영은 우승 직후 "얼마 전 코로나에 걸려 컨디션 좋지 않았는데 편한 마음으로 마음을 비운 덕인지 잘 풀려서 우승할 수 있었다"라며 "입단 후 첫 우승인데 지금까지 뒷바라지해주신 부모님과 응원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2009년 프로 입단한 이원영 9단이 대회 우승을 차지한 것은 13년 만에 처음이다.

국내 프로토너먼트의 우승 상금은 2천500만원, 준우승 상금은 1천만원이다.

제한 시간은 각자 30분에 초읽기 40초 3회가 주어진다.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