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日총리 야스쿠니 봉납에 "엄정 항의...역사교훈 얻으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정부는 일본 패전일인 15일 태평양 전쟁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 총리가 공물을 봉납하고 각료들이 참배한 데 대해 외교채널을 통해 엄정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어제 정례 브리핑에서 "야스쿠니 신사와 관련한 일본 정계 요인의 부정적인 움직임은 역사 문제에 대한 일본 측의 잘못된 태도를 재차 보여준다"며 "중국 측은 이미 외교채널을 통해 일본 측에 엄정한 입장을 표명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