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미동맹 해체, 양키 고홈" 북한 주장 대신 외치는 민주노총 [사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지난 13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 세종대로에서 8·15 전국노동자대회 및 자주평화통일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노총이 광복절 연휴 첫날인 13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한미연합 해체, 양키 고홈" 같은 구호를 외친 것은 가벼이 볼 일이 아니다. 이날 '8·15 전국노동자대회'에 참가한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한미 전쟁연습을 중단하라"와 같이 근로자 권익과는 무관한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한반도 운명을 쥐락펴락하는 미국과 싸워야 한다"거나 "불평등한 한미동맹을 끝내자"고 했다. 근로자들의 임금·근로조건 개선을 위해 애써야 할 노동단체가 이런 반미선동 정치구호를 외치는 까닭을 이해할 수 없다.

더구나 이들은 집회에서 북한 노동단체인 조선직업총동맹이 보낸 연대사를 낭독하기도 했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의 무분별한 전쟁대결 광란을 저지·파탄시키자"는 내용이었다. 한마디로 북한의 정치선동 구호를 민주노총이 앵무새처럼 따라하고 있는 것이다.

북한 김정은 정권이 미군 철수를 요구하며 다른 한편으로는 핵과 미사일 개발로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국민은 없다. 한미동맹은 우리 안보의 근간이자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켜온 보루다. 한미연합훈련도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해 필요불가결한 조치다. 그런데도 이들은 22일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을 겨냥해 "이 나라를 전쟁의 화염 속에 몰아넣으려는 윤석열 정부를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북한을 일방적으로 편들면서 우리 안보태세를 허물려하고 있으니 민주노총 내에 체제 전복 세력이 침투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들 정도다.

국민의힘은 "시대착오적 정치투쟁을 멈추고 노동조합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라"고 촉구했는데 전적으로 옳은 말이다. 민주노총의 막가파식 투쟁이 국민의 분노를 자아낸 건 하루이틀의 일이 아니다. 하이트진로 공장의 진출입로를 막거나 현대제철 사장실을 수개월 동안 무단 점거하는 등의 안하무인 행태를 지금도 반복하고 있다. 그럴수록 고립만 자초할 뿐이다. 민주노총은 정치선동을 부추기는 불순세력과 선을 긋고 근로자 지위 향상이라는 본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