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재미로 보는 오늘의 운세

[오늘의 운세] 8월 16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2년 8월 16일 화요일 (음력 7월 19일)

중앙일보

쥐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열정 길방 : 西

36년생 싫지도 좋지도 않다. 48년생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60년생 때로는 선의의 거짓말도 필요함. 72년생 자신 있어도 신중하라. 84년생 할 일은 남보다 선수 칠 것. 96년생 열정과 사랑은 젊음의 특권.

중앙일보

소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질투 길방 : 北

37년생 사사로운 것에 마음 쓰지 말라. 49년생 겉과 속이 다를 수도. 61년생 차나 물을 자주 마시자. 73년생 자주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자. 85년생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감. 97년생 남의 떡이 커 보임.

중앙일보

호랑이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기쁨 길방 : 東

38년생 효도나 칭송을 받을 듯. 50년생 서로 대화가 통할 듯. 62년생 내 사람을 기용해야 함. 74년생 멀리서 찾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구하라. 86년생 오늘 할 일은 미루지 말라. 98년생 대인관계 좋아질 듯.

중앙일보

토끼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기쁨 길방 : 北

39년생 평화롭고 한가로운 날. 51년생 근심은 멀고 여유로운 날. 63년생 있을 때 잘해, 후회하지 말고. 75년생 오후보다 오전이 좋다. 87년생 내 몫을 잘 챙겨야 한다. 99년생 괜찮은 정보나 일이 생길 수도.

중앙일보

용 - 재물 : 좋음 건강 : 튼튼 사랑 : 한마음 길방 : 東南

40년생 동서남북 사방의 운이 열릴 수도. 52년생 최선을 다하면 하늘도 내 편이 될 수도. 64년생 일은 적임자들에게 분담 시켜라. 76년생 단결과 화합이 성공의 열쇠. 88년생 위에서 끌고 아래서 밀어줄 듯.

중앙일보

뱀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南

41년생 등잔불 밑이 어두운 법. 53년생 멀리서 찾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구할 것. 65년생 적재적소에 사람을 잘 배치해야 한다. 77년생 천 리 길도 한 걸음부터 시작이다. 89년생 새로운 일을 접할 수 있다.

중앙일보

말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南

42년생 멀리 있는 친척보다 이웃이 낫다. 54년생 남보다 내 혈육이 좋은 법. 66년생 덕을 베풀며 내 사람으로 만들어야 한다. 78년생 말은 아끼고 지켜보는 시간이 필요함. 90년생 NO 하지 말고 YES 할 것.

중앙일보

양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질투 길방 : 西

43년생 가지 많은 나무 바람 잘 날 없다. 55년생 어느 것을 선택해도 결과는 비슷. 67년생 서로를 적당히 경쟁 시키는 것도 하나의 방법. 79년생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 91년생 삶은 경쟁의 연속.

중앙일보

원숭이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행복 길방 : 北

44년생 오늘이 제일 행복한 날. 56년생 살아온 세월에 자부심을 가져라. 68년생 기다리던 일이나 소식을 접하게 될 듯. 80년생 비전이 보이고 일할 맛이 나게 될 듯. 92년생 삶이 행복의 향기로 가득 찰 듯.

중앙일보

닭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 길방 : 西

33년생 주고 받는 정이 있겠다. 45년생 사람은 정으로 산다. 57년생 미우나 고우나 배우자가 최고. 69년생 사람이나 물건이 마음에 들 수도. 81년생 좋아하는 일을 할 수도. 93년생 사랑과 일 모두 챙길 것.

중앙일보

개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만남 길방 : 東

34년생 새 물건을 갖게 될 듯. 46년생 친인척 소식을 접할 수도. 58년생 실내에만 있지 말고 밖으로 나가자. 70년생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라. 82년생 첫 단추를 잘 맞춰야 함. 94년생 상황 파악을 잘하자.

중앙일보

돼지 -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갈등 길방 : 西

35년생 채우기보다 비우며 살자. 47년생 기대하지 말고 바라지도 말라. 59년생 아프면 바로 병원에 갈 것. 71년생 건강에 적신호, 과로 금지. 83년생 나서지 말고 복지부동. 95년생 윗분의 눈에 띄지 말 것.

조규문(사주, 작명, 풍수 전문가)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