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안에 끌려간 ‘기모노 입은 중국 여성’에… 中 네티즌 와글와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A씨가 소셜미디어에 올린 기모노를 입고 촬영한 사진. /웨이보


중국 장쑤성의 한 도심에서 일본 기모노를 입고 사진 찍던 한 여성이 공안에 구금돼 심문받는 일이 발생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민족주의’를 주제로 논쟁이 일었다.

15일 CNN은 일본 만화 ‘서머타임 렌더’(Summer Time Rendering) 주인공을 코스프레한 여성 A씨가 쑤저우 도심 거리에서 간식을 먹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던 중 공안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사건은 A씨가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관련 내용을 상세하게 써서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날 ‘길거리에서 기모노를 입은 여성이 공안이 끌려갔다’는 키워드는 약 1억9000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웨이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웨이보에 올라온 한 영상을 보면, 중국 공안은 A씨에게 “중국 옷을 입었다면 아무 말도 안 했을 것이다. 그런데 당신은 기모노를 입고 있다. 중국인이 맞느냐”고 소리쳤다. A씨가 “왜 고함을 치냐”며 항의하자 “공안과 말다툼하고 문제를 일으켰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A씨는 새벽 1시부터 약 5시간 동안 경찰서에서 심문을 받았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휴대전화 검열과 기모노 압수 등의 부당한 일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공안으로부터 해당 일을 온라인에 유포하지 말라는 경고를 들었다고도 덧붙였다. A씨는 “공안은 내가 한 일이 잘못이라고 말했다”며 “무력감을 느낀다. 일본·유럽 문화를 좋아하는 만큼 중국 전통문화도 좋아한다. 나는 다문화주의를 좋아한다”며 “내가 원하는 것을 입거나 말할 자유도 없는가”라고 말했다.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 사이에서는 논쟁이 불거졌다. 일부 네티즌은 “중국인이 왜 일본 전통의상인 기모노를 입냐, 조상들이 겪었던 일을 생각해라”며 A씨에게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반면 공안의 권력 남용을 비난하며 민족주의 정서에 대한 우려를 표하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이들은 “문화적 마녀사냥은 더 이상 온라인 세계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중국 문화가 민족주의로 향하고 있다” “A씨가 사회질서에 심각한 피해를 준 것도 아닌데 도심에서 체포를 감행한 건 권력 남용” 등의 글을 남겼다.

한편 중국 내에서 중화 민족주의는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최근 중국 정부는 옌볜조선족자치주에 ‘조선 언어문자 공작 조례 실시세칙’을 공포했다. 이에 따라 국가 기관·기업·사회단체·자영업자들은 문자를 표기할 때 무조건 중국어와 한글을 병기해야한다. 이 세칙에 부합하지 않는 현판과 광고 등 모든 표지판은 교체하도록 했다. 이에 조선족들은 “수년 전부터 중국 정부가 중화 민족주의와 국가 통합을 강조하면서 개별 민족의 자치 공간이 축소되고 있다”며 “결국에는 모든 소수 민족이 한족으로 동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박선민 조선NS 인턴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